•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우디, 교육에도 민영화 바람…학교 인프라 질 향상 꾀한다

사우디, 교육에도 민영화 바람…학교 인프라 질 향상 꾀한다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30. 08: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우디아라비아에도 민영화 바람이 불고 있다. 최근 국영석유회사 아람코가 보유 채권 일부를 매각한 데 이어 교육 부문에서도 민영화가 이뤄질 예정이다. 사우디 교육부와 민간 건설사는 5억 달러(약 5960억원)를 투입해 주요 도시에 학교를 설립한다는 계획. 건설부터 관리 및 운영이 민간 기업을 통해 이루어져 보다 질 높은 교육 환경을 구축할 계획이다. 하지만 공공재적 성격이 강한 ‘교육’의 민영화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아랍뉴스는 사우디 교육부가 21일 알마바니(Al-Mabani) 건설사와 5억 달러 규모의 복합 교육단지 구축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보도했다. 계약은 1기 프로젝트와 2기 프로젝트로 구성된다. 1기 프로젝트는 2022년까지 리야드·제다·담암 등 주요 3개 도시에 10개 교육 단지, 약 30개 학교를 건설한다는 것으로 완공 시 9만 명의 학생들을 수용할 수 있게 된다. 2기 프로젝트는 6만 명의 학생들을 수용할 20개 교육 단지를 건립한다는 내용이다. 초기 계획인 1기 프로젝트의 경우, 8억 리얄(약 2547억400만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2기 프로젝트의 경우 6억 리얄(약 1910억4600만원)이 소요 예정이며 구체적인 도시는 지방정부 당국이 승인한 곳으로 정해질 예정이다.

사우디의 민영화 바람은 3년 전부터 시작됐다. 사우디 정부는 2016년 국가개혁계획(NTP)을 발표, 2020년까지 민간 부문 일자리 창출·산업 현지화·민영화를 추진코자 경제개혁을 진행해 왔다. 2017년 기준 국가개혁계획의 주요 민영화 프로젝트는 아람코·축구클럽·공항·의료·교육 등 10개 프로젝트로 구성돼 있다. 교육 부문은 학교 건설과 관리를 민영화시키고 영국 대형은행 HSBC를 금융자문사로 선정, 활용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사우디의 교육과정은 초등6년·중등3년·고등3년·대학4년의 학제로 구성된다. 의무교육은 초등6년부터 중등3년까지 9년간 이루어지며 무상으로 제공되며 전 교육 과정에서 이슬람(코란) 교리 종교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교육부는 사우디 공공투자기금 소속 국영건설사인 태트위어(Tatweer)를 필두로 의무교육이 진행되는 공공 교육기관의 민영화를 추진해온 것. 사우디 내 최대 건설사인 알마바니와의 협약을 계기로 보다 세련된 교육기관을 설립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의 거대 교육단지 착공 계획에 정부부처를 비롯한 관계자들은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파드 알 하마드 태트위어 대표는 “이번 협정은 ‘첨단 디자인’의 고품질 교육 인프라를 구축, 운영하는 데 관심 있는 투자자들에게 기회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태트위어와 협약을 체결한 알마바니의 압둘라만 알-아흐메드 상무이사는 “이 협정이 교육단지 건립을 통해 공공 부문 교육 환경을 개선하려는 교육부의 전략과 일맥상통한다”고 말한다. 올해 초 하마드 알셰이크 교육부 장관은 민관 협력을 장려함으로써 교육 부문 인프라 질을 향상시키고자 노력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급격한 제도변화에 대한 우려도 따른다. 국가개혁계획에 따라 다수의 정부기관이 빠른 성과를 목표로 경제개혁을 추진하고 있지만 기업의 급격한 비용상승 등 부작용도 무시할 수 없는 상황. 특히 공공재적 성격이 강한 학교는 그 혜택이 학생뿐 아니라 졸업 후 사회에까지 영향을 준다는 점에서 보편적으로 제공돼야 할 서비스로 인식되고 있다. 이 때문에 학교의 민영화는 보다 신중히 접근해야 한다는 분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