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국 시진핑·북한 김정은, 평양서 정상회담”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9.4℃

베이징 1.3℃

자카르타 30.4℃

“중국 시진핑·북한 김정은, 평양서 정상회담”

성유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20. 17: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진핑 환영 의식을 위해 대기 중인 북한 의장대
환영 행사를 위해 대기 중인 북한 의장대. 국가주석으로 14년 만에 북한을 방문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전용기가 20일 오전 11시 40분께 북한 평양 순안 공항 활주로에 착륙했다./연합
20일 오후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정상회담을 진행하고 있다고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은 한반도 핵 문제와 북·중 관계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시 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는 이날 오전 전용기편으로 평양 공항에 도착해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의 영접을 받았다. 환영행사에는 성대하게 열렸으며 북한 고위급 인사들도 대거 참석했다.

시 주석은 1만 명에 가까운 환영 인파에 인사를 건넨 후 김 위원장과 함께 이동했다. 시 주석은 중국 최고 지도자로는 14년 만에 북한을 방문했으며 외국 지도자로는 처음으로 금수산 태양궁전에서의 환영행사에 참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