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우디 석유시설 정상화 최장 수개월…치솟는 유가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1.8℃

도쿄 18℃

베이징 5.8℃

자카르타 27℃

사우디 석유시설 정상화 최장 수개월…치솟는 유가

정아름 기자 | 기사승인 2019. 09. 17. 16: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드론 공격으로 가동을 멈춘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이 정상화되려면 최장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17일 블룸버그통신은 사우디 아브카이브 설비가 생산량을 회복하기까지 몇주에서 최장 몇개월이 소요될 수 있다고 현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암리타 센 영국 컨설팅업체 에너지 애스팩트 석유부문 수석 애널리스트는 아브카이크 설비 손상은 생각했던 것보다 더 심각하다고 전했다.

당초 사우디는 지난 14일 오전 4시 아브카이크 탈화 설비와 쿠라이스 유전이 공격을 받은 뒤 며칠 내로 생산량을 정상화할 수 있다는 입장을 냈다.

아브카이크 설비 파괴로 하루 570만 배럴에 이르는 원유 생산이 차질을 빚고있다. 이는 사우디 하루 산유량의 절반으로 세계 산유량 5%에 이른다.

사우디는 연안에 위치한 유휴 유전 설비를 가동하고 비축유를 공급하는 등 생산량을 확보하는 데 힘쓰고있다. 사우디는 26일 동안 수출할 수 있는 원유를 보유하고 있다.

사우디 드론공격으로 원유생산이 차질을 빚으면서 국제유가는 급등했다.

16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과 견줘 14.7% 오른 배럴당 62.9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장중에는 배럴당 63.34달러까지 치솟기도했다. 퍼센트기준으로 15.5%가 상승했다. 일 기준으로 2008년 12월 이후 11년여만에 최대폭으로 상승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1월물 브렌트유는전 거래일 대비 14.61% 오른 69.02달러로 장을 마쳤다.

미국 등의 보복공격에 따라 유가가 더 큰폭으로 급등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있다.

CNBC는 전문가들을 인용해 사우디 석유 시설에서 생산 감소가 계속될경우 브렌트유는 배럴당 75달러로 오를 수 있다고 봤다. 군사대응이 이뤄질경우 배럴당 85달러를 찍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골드만삭스도 사우디의 석유생산 감소가 6주간 이어질경우 국제유가가 배럴당 75달러까지 오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