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잘 나가는 보험 영업맨에서 향기 파는 사장님으로’
2020. 02.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12.1℃

베이징 4.3℃

자카르타 28.4℃

‘잘 나가는 보험 영업맨에서 향기 파는 사장님으로’

이훈 기자 | 기사승인 2013. 10. 10. 09: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00세 인터뷰] 김수원 '에코미스트' 점주
실내환경관리사업 에코미스트를 운영하는 김수원 점주가 자신의 발인 향기마케팅 차량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이훈 기자 = “100세 수명 시대에 건강하게 장수하기 위해서는 깨끗한 공기가 필수입니다.”

서울 광진구에서 천연향기 및 실내 환경관리 사업 ‘에코미스트’를 운영하는 김수원(49) 점주는 한 때 연봉 1억원이 넘는 잘나가는 보험 영업사원이었다. 11년간 영업사원으로 일하면서 최고의 영예인 백만불 원탁회의(MDRT:연봉 1억원 이상의 보험설계사들만 가입할 수 있는 명예의 전당) 회원에 6회 이상 오를 정도여서 주위의 부러움을 받았다. 하지만 2010년 갑작스러운 집안 사정으로 직접 아이를 돌봐야 했다.

“보험은 고객의 신뢰를 먼저 얻어야 하기 때문에 잠재 고객을 여러 번 만나고 오랜 시간 경조사도 챙기며 공을 들여야 합니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돌아다니며 사람을 만나야 하기 때문에 아이를 교육시키고 키우기에는 너무나 시간이 부족했습니다. 돈보다 아이가 더 중요하기에 창업을 하기로 결심했습니다.”

김 씨는 우선 창업의 기본인 음식점 같은 점포 창업을 생각했다. 하지만 시간이 부족하기는 마찬가지일 것 같았다. 더군다나 점포 창업은 아무리 작은 점포도 권리금과 보증금, 시설비까지 합치면 2억원 정도의 투자비용이 필요했다.

‘거액을 들여 창업을 해도 성공한다는 보장이 없다’고 판단한 김 씨는 자신이 지금까지 벌어놓은 돈은 딸의 교육비와 결혼자금 그리고 자신의 노후비용으로 남겨놓고 소자본으로 창업해 생활비도 충당하고 조금씩 저축도 할 수 있는 사업 아이템으로 눈을 돌렸다.

“신문· 인터넷 등을 통해 아이템을 검색했습니다. 또 창업박람회 등에 많이 다니면서 발품을 팔면서 아이템을 물색했습니다. 그 때 눈에 들어온 것이 천연실내환경사업인 ‘에코미스트’였습니다. 천연 실내환경 사업 유형은 상품의 품질이 우수하면 힘들게 고객을 많이 만나지 않아도 계약을 이끌어낼 수 있습니다. 보험 영업을 경험한 저로써 영업하기가 훨씬 수월할 것 같았습니다.”

김 씨가 선택한 ‘에코미스트’는 백두산 편백나무에서 추출한 피톤치드, 천연 아로마향 등 천연 제품으로 실내 공기 중 부유 세균이나 냄새를 제거해 쾌적한 실내 환경을 만들어 준다. 천연 제품은 화학성 방향제와 달리 부작용과 독성 없이 방충, 향균 기능을 한다. 그 외에도 관공서와 기업의 브랜드를 상징하는 천연 기업이미지(CI)향을 만들어 납품 하며 건물의 공기를 정화하는 공조기 사업, 도서관 및 정부의 기록물 보존 사업도 함께 병행하고 있다. 또한 최근 자동차 용품기업이 인수함으로써 제품 기술력 및 마케팅 능력을 한층 높일 수 있게 됐다. 특히 정시 출·퇴근으로 인해 가족들과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아침 9시에 집을 나서 저녁 6시에 퇴근해 집안일을 하고 토요일, 일요일은 중학생 딸의 공부를 봐주고 함께 놀아주며 시간을 보냅니다. 직장 생활을 할 때는 꿈도 못 꾸던 생활이었죠.”

현재 김 씨의 주요 고객은 병원과 어린이집이다. 유해세균을 제거하고 삼림욕 효과를 유도하는 천연허브항균제로 소독을 하거나 실내 공기를 정화하는 일이 가장 많다. 천연향과 천연향균제로 실내 환경을 개선하면 어린이집의 아이들은 감기에 잘 걸리지 않고 병원이나 상가 매출이 30% 정도 증가하기도 한다.

“1000만원 투자해 창업한 후 3년 동안 총 1억4600만원을 벌었습니다. 매월 400만원 꼴로 번 셈이죠.”

고객들이 고맙다는 말을 할 때 가장 보람을 느낀다는 김 씨는 “선진국에서는 이미 실내환경 사업에 대한 인식이 높지만 우리나라는 아직 성장 단계인 만큼 앞으로 수요가 계속 늘 것”이라며 “크게 힘이 들지 않는 사업인 만큼 지속적으로 건물 공조기사업 및 기록물 보존분야까지 규모를 키워 갈 것”이라고 목표를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