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희망100세] 2014년 외식·창업 시장 키워드는 ‘4S’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4.3℃

베이징 2.5℃

자카르타 28.6℃

[희망100세] 2014년 외식·창업 시장 키워드는 ‘4S’

이훈 기자 | 기사승인 2014. 01. 02. 06: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와플-닭강정-커피 지고...족발-부대찌개-설렁탕 뜬다
2014년 외식업 창업은 유행을 덜 타는 설렁탕 등이 유리할 것으로 예상됐다. 사진은 놀부NBG의 담다 맑은 설렁탕

아시아투데이 이훈 기자 = 놀부NBG의 창업전략연구소(소장 김형민)는 2014년도 프랜차이즈 창업시장에서 '대박'보다는 '쪽박'을 피하는 안전 창업이 주를 이룰 것으로 내다봤다.

1일 놀부NBG 창업 연구소는  2014년 외식·창업시장 대표 키워드로 '4S(Safety·Show·Self·Single)'를 꼽았다. 

4S는 안전 창업 추구인테리어 및 브랜드 차별화 소비자들이 자신의 입맛에 맞게 직접 맛을 조절할 수 있는 메뉴와 서비스강화 싱글족 및 1인 고객을 위한 메뉴와 간편식 개발 확대가 주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2011년 와플전문점, 지난해 닭강정전문점 등 장기불황의 여파로 소자본 창업 아이템이 쏟아져 나왔지만 '반짝' 인기를 얻은 후 대부분 폐업하는 추세다. 또한 최근 유행했던 커피전문점도 높은 임대료와 경쟁사 증가로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유행의 영향을 덜 받는 주요 창업아이템인 족발·부대찌개전문점·설렁탕·국밥·닭갈비 등이 유리할 것으로 내다봤다. 

소비자들이 매장에서 본 이색 인테리어나 소품 등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공유하는 경우가 많아 광고효과를 노릴 수 있도록 매장별 이색 인테리어(Show)를 통해서도 차별화 전략을 취할 필요가 있다고 회사측은 조언했다.

특히 소비자들이 자신의 입맛에 맞게 직접(Self) 맛을 조절할 수 있는 메뉴와 서비스도 인기를 끌 것으로 전망했다.

이밖에 1∼2인 가구 구성비가 절반을 넘어선 만큼 싱글족과 맞벌이부부를 겨냥한 1인식 메뉴와 간편식을 갖춘 창업도 좋은 아이템이다.

놀부NBG 관계자는 "정부 규제 강화로 올해는 대기업보다 중소외식기업, 개인 사업자가 강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예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