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0 새해특집] 각당 총선전략-이진복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장 총괄팀장 “혁신·공정 앞세워 인적쇄신”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6℃

도쿄 24.2℃

베이징 31.2℃

자카르타 31.8℃

[2020 새해특집] 각당 총선전략-이진복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장 총괄팀장 “혁신·공정 앞세워 인적쇄신”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01. 0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민 목소리 반영…현역 3분의1 컷오프
191030_0168n
이진복 자유한국당 총선기획단장 총괄팀장
◇각당 총선 전략가에게 묻는 핵심 어젠다

오는 4월 15일 총선이 105일 남았다. 총선을 최일선에서 진두지휘하고 있는 각 당 핵심 참모들을 만나 준비 상황과 어젠다, 주요 전략에 대해 자세히 들어봤다. 더불어민주당은 ‘공정·혁신·미래’, 자유한국당은 ‘혁신·공정·경제 민생’, 바른미래당은 ‘경제·기득권 타파·미래’, 정의당은 ‘기득권 타파를 위해 지금 당장 판을 갈자’를 일단 핵심 기조로 해서 총선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종적이고 구체적인 어젠다와 슬로건은 차후 발표할 예정이다.

-21대 총선을 위해 어떤 준비를 하고 있나?

“한국당이 ‘정말 변하고 있구나’라는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한 쇄신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우선 인적쇄신에 대한 국민들의 목소리가 큰 것을 잘 알고 있다. 현역의원 3분의 1을 컷오프 하겠다. 아직 구체적인 기준은 정해지지는 않았다. 하지만 국민 눈높이에 맞춰 누구에게나 적용할 수 있고 수긍할 수 있는 공정하고 투명한 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세부적인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2030 청년과 여성 정치신인을 지원하기 위해 곧 중요한 내용들을 발표할 예정이다. 아울러 이러한 정치신인들을 통해 2030 유권자의 마음에 가까이 다가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정책들을 강구할 계획이다.”

-21대 총선 핵심 어젠다와 모토는?

다양한 방면으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아직까지는 발표할 단계는 아니다. 다만 혁신공천, 공정한 공천, 이기는 공천, 경제와 민생을 살리는 공천을 기본 원칙으로 해 지금의 시대정신을 반영하는 아젠다가 나오지 않을까라고 보고 있다.”

-한국당 총선을 기획하는 총괄팀장으로서 국민에게 하고 싶은 말은?

“총선기획단에서 혁신적 공천기준을 계속해서 내놓고 있다. 하지만 이런 것들이 곧바로 한국당 지지율 상승으로 나타나지 않고는 있다. 아직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다만 앞으로 공천과 총선을 거치면서 총선기획단에서 제시했던 기준과 비전을 잘 지켜내고, 이를 통해 한국당이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많은 국민들이 지지해 줄 것으로 믿는다. 밝아오는 새해가 희망적이지 않아서 안타까운 마음이 앞선다. 문재인정권이 들어서면서 강조했던 ‘나라다운 나라,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는 새해가 밝았음에도 그 어디에도 없다는 것을 많은 국민들이 느끼고 있다. 국민들의 삶의 터전뿐만 아니라 희망까지 빼앗아 가는 문재인정권을 한국당이 아니면 누가 막을 수 있겠는가. 다시 한 번 혁신공천, 공정한 공천, 이기는 공천,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공천이라는 원칙으로 한국당이 철저하게 변화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새해에는 우리 모두가 희망을 찾을 수 있는 해가 되기를 바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