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0 신년사] 김영섭 LG CNS 사장 “역량 전문성·사업방식 근본적 혁신 필요”
2020. 02. 20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2℃

도쿄 12.1℃

베이징 1.5℃

자카르타 28.4℃

[2020 신년사] 김영섭 LG CNS 사장 “역량 전문성·사업방식 근본적 혁신 필요”

장예림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02. 16: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LG CNS 사진] 김영섭 대표
김영섭 LG CNS 사장/제공=LG CNS
김영섭 LG CNS 사장이 2일 신년사를 통해 기숙 숙련도 등 역량 전문성과 사업방식의 근본적인 혁신을 강조했다.

김영섭 사장은 2일 모바일 및 PC 등을 통해 임직원에게 이와 같은 신년사를 전했다.

그는 “지난 몇 년간 선순환 체계를 정착하고, 빠르게 변화하는 신기술에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투자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등 변화와 혁신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임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드린다”며 “경자년(庚子年) 올해의 경영 방침은 먼저 역량 전문성의 지속적 혁신”이라고 밝혔다.

먼저 “기반기술의 숙련도를 더욱 높이고 IT 신기술에 대한 실질적인 경험을 빠르게 축적해 나가야 한다”며 “새롭게 등장하는 기술과 고객의 비즈니스 양상을 정확히 이해하고 고객의 사업 경쟁력을 높여 나갈 수 있는 정예 전문가가 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사업방식도 근본적으로 혁신해야 한다”며 “과거 방식에서 벗어나 기술·서비스 사업부를 비롯한 조직 체계를 중심으로 사업 및 활동 범위를 더욱더 빠르게 넓혀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동안 축적한 자산에 선제적으로 투자해 인력파견 형태에서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사업 방식을 전환하고 적용하는 서비스의 범위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