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리스티클] 주방 필수품 ‘밀폐용기’, 200% 활용하는법
2018. 10. 18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6℃

도쿄 14℃

베이징 5.2℃

자카르타 27.2℃

[리스티클] 주방 필수품 ‘밀폐용기’, 200% 활용하는법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7. 11. 26. 00: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리스티클] 주방 필수품 '밀폐용기', 200% 활용하는법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잘못된 보관법으로 인해 산 지 얼마 되지 않은 채소가 시들어버리거나 변질돼 먹지 못하고 버려야 하는 경우가 많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이에 반찬이나 먹다 남은 음식을 보관할 때 위생적으로 편리하다는 생각으로 밀폐용기를 많이 사용한다.

하지만 밀폐용기에 잘못 보관하면 오히려 더 위험할 수 있다. 주방 필수품이 된 밀폐용기를 200% 활용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자.

/사진=이미지투데이
◆플라스틱
플라스틱용기는 가볍고 저렴하지만 열에 약하고 냄새가 잘 배는 단점이 있어 마른반찬이나 곡류에 적합하다. 세척 후 제대로 말리지 않으면 세균 번식 우려가 높으므로 잘 말려서 보관해야 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유리
유리용기는 무겁고 깨질 우려가 있지만 내용물 확인이 쉽고 냄새가 잘 배지 않는 장점이 있다. 김치나 조림, 찌개 등 보관에 적합하다.

/사진=flickr.com
◆스테인리스
스테인리스용기는 튼튼하고 긴 수명이 장점이지만 식초가 들어간 음식이 닿을 경우 철 성분이 녹아 나올 우려가 있다. 비린내가 날 수 있는 생선류나 고기, 김치, 국물 요리 등 양념이 강한 음식 보관에 적합하다.

·세척방법
1. 용기에 미지근한 물과 베이킹소다를 넣는다. 냄새가 심하거나 기름기가 많을 경우 주방 세제를 1~2방울 넣어 세정력을 높인다
2. 세제를 잘 녹이고 뚜껑을 덮은 뒤 잘 흔든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도자기
도자기는 열에 강하지만 내용물 확인이 어려우므로 뚜껑이나 겉면에 내용물을 적어두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김치, 국물 요리 등 양념이 강한 음식을 보관하기에 적합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지퍼백
가볍고 저렴한 지퍼백은 공간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지만 재활용하기 어렵고 액체나 뜨거운 음식은 보관할 수 없다. 생선이나 기름진 음식의 경우 사용 후 버리는 것이 안전하며 과자나 견과류 등 건조한 음식을 보관했다면 2~3회 정도 재활용할 수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밀폐용기에 관한 오해와 진실
1. 밀폐용기에서 환경호르몬이 나온다?

밀폐용기 바닥 또는 뚜껑에 PE, PP라는 약자가 적혀있다면 비교적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PC라고 표기되어 있다면 환경호르몬 추정 물질이 나올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2. 밀폐용기를 전자레인지에 사용해도 된다?

내열유리용기의 경우 전자레인지를 사용해도 무관하나 플라스틱용기나 플라스틱 뚜껑은 열에 의한 변형 우려가 높으므로 전자레인지 사용은 피하는 것이 좋다.

3. 밀폐용기에 보관하면 음식을 더 오래 먹을 수 있다?

음식물을 밀폐용기째로 먹을 경우 침 속의 효소가 들어가 쉽게 부패할 수 있으며 밀폐가 제대로 되지 않을 경우 냉장 보관 시에도 미생물 번식 우려가 높다. 이 때문에 밀폐용기 재질에 따라 음식물을 보관해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