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화순 주차장 사건이란? 적반하장 불법 주차에 응징 나선 누리꾼
2020. 02.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4℃

도쿄 9.4℃

베이징 6.4℃

자카르타 29.2℃

화순 주차장 사건이란? 적반하장 불법 주차에 응징 나선 누리꾼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13. 08: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배드림
이른바 '화순 주차장 사건'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0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적반하장 부부 때문에 하루 동안 차를 못 빼고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는 "화순 국화축제를 가서 벌어진 일"이라며 "근처 동네 주차장에 주차하고 축제 구경을 하고 저녁 6시쯤 돌아와 보니 이렇게 주차가 되어 있다"면서 한 장의 사진을 덧붙였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도로변에 주차된 차량이 주차장 안쪽에 주차된 다른 차량을 막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작성자는 "저는 (쏘나타) 뉴라이즈 차주이고, 앞 산타페 차주에게 차 좀 빼주시라고 전화를 하려고 보니 차에 전화번호가 없어 기다렸다. 그런데 마침 사진에 보이는 집에서 학생이 나오더니 자기 아빠의 차라고 했고, 전화를 연결했는데 밤 10시쯤이나 집에 돌아온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밤 10시에 다시 가니 학생이 나와 전화를 연결해줬는데 차주가 화를 내면서 하는 말이 '아니, 내 집 앞에 주차해놓고 왜 빼라 마라 하냐'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진에는 잘 안 보이지만, 여기는 개인 주차장이 아니고 오른쪽으로 쭉 주차장이 있다. 자기 집과 가깝다고 여기 주차장이 자기 것은 아니라"고 지적했다.

이후 산타페 차주가 "오늘 집에 못 갈 거 같다. 못 빼준다"라고 하자, 작성자는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경찰이 산타페 차주 아들의 휴대전화로 차주와 통화했지만, 차주는 "차를 빼주지 않겠다"며 격한 반응을 쏟아냈고, 결국 차를 빼지 못한 작성자가 다음날 현장을 찾았을 때 차주 부인의 차로 보이는 소형 차량이 또다시 작성자의 차를 막고 있었다.

해당 게시물을 본 '보배드림' 이용자들은 "사과는커녕 적반하장 식 태도가 어이없다" "번거롭더라도 관할 군청에 민원을 넣어서 버릇을 고쳐야 한다" 등 차를 빼주지 않으려고 한 차주 등을 비판했다. 

급기야 일부 이용자는 문제의 주차장을 찾아 소형 차량이 차를 빼지 못하도록 똑같이 보복 주차를 하기도 했다. 이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진에는 한 소형 차량의 앞 뒤가 차량 두 대로 막혀있는 모습이 담겼다.

또한 화순군청 홈페이지에는 군유지를 사유지처럼 사용하는 데 대한 항의글이 쇄도하는 바람에 한때 마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해당 차주와 차주 부인은 이번 일과 관련해 공식 사과를 했지만, 13일 오전 현재까지 많은 이들의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