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검찰, 울산 선거개입 의혹 성역없이 수사해야”
2020. 04. 01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8℃

도쿄 9.7℃

베이징 13.2℃

자카르타 26.4℃

황교안 “검찰, 울산 선거개입 의혹 성역없이 수사해야”

임유진 기자,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3. 09: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황교안, 종로공실상가 방문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4·15 총선에서 종로 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서울 종로구 관철동 ‘젊음의 거리’를 찾아 공실 상가를 살펴본 뒤 발언을 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3일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 “검찰은 거침없이 성역 없이 수사하라”며 “필요하다면 대통령의 혐의도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주변만 겉돌지 말고 선거 부정의 진원지를 다 파헤쳐야 한다”며 “대통령도 당당하다면 당당히 수사에 응하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선거개입의 실체를 밝힐 골든타임을 놓쳐선 안 된다. 문재인 대통령의 침묵은 묵시적인 혐의 인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임 (청와대) 비서실장과 민정비서관에 대한 기소 여부를 총선 이후에 결정하겠다는 검찰, 이 정권의 압박에 위축된 것인가”라며 “지금은 비서실장의 윗선, 사실상의 총기획자 문재인 정권의 수사 필요성이 제기되는 상황”이라고 했다.

황 대표는 “부정선거 사건 앞에서 속도 조절이 무슨 일인가. 총선이 두 달 남았다. 어떤 치밀한 증거 인멸과 말맞추기가 이뤄질지 모른다”며 “대통령의 강한 의지, 직접 지시 없이는 시행 불가능한 선거 공작 몸통의 행적과 혐의 역시 철저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고용의 양과 질이 뚜렷하게 개선됐다고 언급한 것을 거론하면서 “대통령이 늘었다고 말하는 그 고용량은 혈세로 부풀려낸 금세 꺼질 거품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는 “초단시간 불안정 일자리만 대폭 늘고 양질의 안정적 일자리는 줄었다. 3040 세대는 고용절벽에 시달리고 있다”며 “문 대통령에게 촉구한다. 지속 불가능한 혈세 의존형 정책을 즉각 멈추라. 충분한 사회적 논의와 정책 설계도 없이 총선 표심만 보고 정책을 남발하지 말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