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첫 거리유세…“부정선거 꿈꾸는 문 정권, 우리가 심판해야”
2020. 06. 06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8℃

도쿄 23.2℃

베이징 17.4℃

자카르타 26.8℃

황교안, 첫 거리유세…“부정선거 꿈꾸는 문 정권, 우리가 심판해야”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2. 14: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 정권 실정 심판하는 총선 돼야"
황교안, 유세차량 타고 지지호소<YONHAP NO-3845>
제21대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선거운동 첫날인 2일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 골목에서 유세차량을 타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연합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인 2일 첫 유세에 나선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문재인정부의 경제 실정,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등을 거론하며 정권 심판을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종로구 통인동의 한 골목에서 100여 명의 시민이 모인 가운데 선거 유세차에 올라타 마이크를 잡고 첫 연설을 했다.

그는 “잘 살고 경제 걱정이 없던 우리나라가 지금 얼마나 힘들어졌나. 경제가 정말 다 무너졌다”면서 “대통령은 경제가 좋은 길로 가고 있다고 하는데 왜 실업률은 높아지고 청년들은 일자리 못 잡아서 고통받고 있는가”라고 운을 뗐다.

이어 “지금와서는 경제가 무너진 것을 코로나19 탓하고 있다. 책임질 생각을 하지 않고 또 다른 탓하고 있는 것”이라며 “문 정권은 정말 남 탓 정권이다. 이번 총선은 문 정권의 실정에 대해 심판하는 총선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을 언급하며 “정부가 나서서 그런 일을 했는데 이런 무도한 부정선거 정권을 그대로 놔둘 수 있는가”라고 목청을 높였다.

그는 또 “법원도 이 정권이 장악하고 있고 또 선관위도 장악하고 있고 지자체 다 장악해 곳곳에서 돈을 뿌리면서 국민 혈세로 부정선거를 획책하고 있지 않은가”라며 “부정선거로 일관하고 있는, 부정선거를 꿈꾸는 이 정권을 그냥 놔둬서 되겠는가. 우리가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윤석열 검찰총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끌어낼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고 살아있는 정권에 칼을 댔다. 이게 우리가 바라는 검찰개혁”이라며 “이 정권은 멀쩡한 검찰에 공수처란 듣도 보도 못한 수사기관을 만들어 국민들을 겁박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4월 15일이 얼마 남지 않았다. 2주의 대장정을 통해서 이 정권을 막아내고 대한민국을 살리고 다시 회복해야 한다”며 “총선에서 여러분들의 한 표로 심판해달라. 여러분의 한 표로 이 정권을 바꿔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황 대표는 통인시장 방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서민들을 어렵게 하는, 힘들게 하는 이 정권의 실정을 우리가 반드시 막아내고 민생경제가 살아날 수 있도록, 서민이 살기 좋은 세상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