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선거전 첫 유세나선 황교안 “민생 도탄에 빠져…이제는 변해야”
2020. 06. 02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8℃

도쿄 19.5℃

베이징 15.9℃

자카르타 27℃

선거전 첫 유세나선 황교안 “민생 도탄에 빠져…이제는 변해야”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4. 02. 22: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발언하는 황교안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일 “경제와 삼권분립은 무너지고 민생은 도탄에 빠졌다”며 “국민의 뜻은 무너지고 국민 뜻에 반하는 거꾸로 정권”이라며 정권 심판론을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인동의 한 골목에서 지지자 1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선거 유세차에 올라타 첫 연설을 했다.

황 대표는 “멀쩡한 우리나라, 잘 살던 우리나라, 경제 걱정 없던 우리나라 지금 얼마나 힘들어졌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경제 실정, 울산시장 선거 의혹,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등을 비판했다.

그는 “여러분 조국 사태를 보면서 이 정권 위선의 진면목을 보셨다”면서 “이런 정권 밑에서 우리가 그냥 살 수 있나. 이렇게 살아도 되나. 이제는 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민주주의가 위기다. 선거가 정권에 멋대로 될 수 있다”며 “선관위가 공정하나. 공정할 것 같나. 부정선거할 것 같아서 걱정이 많이 되지 않나. 국민 혈세로 돈 뿌리며 부정선거를 획책하고 있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청운효자동·부암동 등에서도 유세를 이어갔다. 그는 공수처법에 대해 “숫자가 부족해서 막을 수가 없었다”며 “여러분이 표를 몰아주셔야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지킬 수가 있다. 미래통합당을 지키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지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정권 심판하려면 표만 있으면 된다. 여러분의 한표 한표가 문재인 정권을 심판할 수 있는 장검이 되는 것”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황 대표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으로 비례대표 정당이 많이 늘어난 것을 지적하면서 “여러분 비례정당 투표용지 보셨나. 마흔개의 정당이 쭉 나열돼있다. 키 작은 사람은 자기 손으로 들지도 못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이날 오전 6시 새벽 첫 버스를 타는 것으로 유세를 시작했던 황 대표는 퇴근길 인사를 마지막으로 공식 선거운동 첫날 일정을 마쳤다. 그는 3일에는 오전 11시에 창신2동, 오후 4시에 혜화동에서 유세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