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결과
1,544건 중 1~10건
  • 기간
    1. 전체
    2. 1주
    3. 1개월
    4. 1년
    5. ~
    6. 직접입력

  • 범위
    1. 제목+본문
    2. 제목
    3. 본문
  • 상세검색
    1. 여러개의 단어를 입력하실때는 쉼표(,)로 구분해서 입력하세요.

초기화

선관위, '부정선거 주장' 직접 해소한다…"28일 개표 시연"
아시아투데이 우성민 기자 =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이 야권 일각에서 지속적으로 제기되는 가운데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직접 의혹 해소에 나서기로 했다. 선관위는 오는 28일 오후 2시 과천 청사에서 언론을 상대로 사전투표 및 개표 과정을 시연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선관위 관계..

안철수 “노무현, 조국·윤미향 사태 어떻게 대응했을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5일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살아 계셨다면 조국·윤미향 사태에 어떻게 대응했을까. 아마도 ‘부끄러운 줄 알라’며 일갈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그 분이 살아계셨다면 자기 진영과 지지자들로 자신들만의 무리를 지어 적대..

[21대 국회에 듣는다] (15) 황보승희 "합리적 대안으로 보수우파 가치 실현"
아시아투데이 우성민 기자 = 21대 국회 입성에 성공한 황보승희 당선인(43·부산 중구영도구)은 24일 미래통합당의 혁신 방안에 대해 “국민의 상식에 맞게 합리적 대안을 제시하는 품격있는 보수를 지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보 당선인은 이날 아시아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통합당이 현재..

통합당 당선인들, 코로나 극복 위해 7개월간 세비 30% 기부
아시아투데이 우성민 기자 = 미래통합당 소속 21대 국회의원 당선인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다음 달부터 연말까지 7개월간 세비의 30%를 기부하기로 했다. 1인당 기부금은 1600만원으로 당선인 84명 전원이 참여할 경우 총기부금은 13억4000여..

국민이 뽑은 20대 국회 입법은?…'의원특권 내려놓기'
아시아투데이 우성민 기자 = 20대 국회 입법 중 ‘국회의원 특권 내려놓기 법’, ‘제조물 징벌적 손해배상책임법’, ‘근로시간 단축법’ 등이 국민으로부터 호평을 받는 것으로 24일 나타났다. 국회사무처는 지난 14~21일 국민 1만5880명을 대상으로 ‘제20대 국회, 내가 뽑은 좋은..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 봉하마을서 엄수
아시아투데이 우성민 기자 =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23일 오전 11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됐다. 이번 추도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행사 규모를 최소화했다. 이날 추도식에는 노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아들..

주호영 "노무현 대통령 불행은 우리 시대의 아픔"
아시아투데이 우성민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2일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 “낡은 시대의 정치 관행에 짓눌려 운명을 달리 했다”며 “노 전 대통령의 불행은 우리 시대의 아픔”이라고 평가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노 전 대통령은 새로운 시..

문희상 "이명박·박근혜 사면 겁내지 않아도 될 때"
아시아투데이 우성민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21일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사면을 겁내지 않아도 될 시점이 됐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날 국회 사랑채에서 열린 퇴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의장은 “집권자들은 대게 초장에 적폐청산을 하는 것으로 시작하는데 그..

"한명숙 재조사" 꺼낸 민주에…야권 "법치주의 훼손" 반발
아시아투데이 우성민 기자 = 여야는 21일 한명숙 전 국무총리 뇌물 수수 사건 재조사 문제를 놓고 첨예하게 대립했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한 전 총리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 당시 검찰 수사의 문제점을 거론하며 재조사를 연일 촉구했다. 반면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과 국민의당은 법..

“통합당이 왜 우리를 비난?”…통합-미래한국, 합당 두고 갈등
아시아투데이 우성민 기자 = 미래통합당과 비례대표용 정당인 미래한국당 지도부가 합당을 두고 이견을 보이면서 갈등 국면으로 들어서는 모양새다. 통합당은 이달 내 합당을 목표로 두고 있지만, 한국당은 9월 전까지는 합당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김기선 미래한국당 정책위의장은 21일 국회에서 열..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