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04.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

도쿄 15.2℃

베이징 16.1℃

자카르타 30℃

[칼럼] 공주의 완두콩 VS 잭의 완두콩

‘공주와 완두콩’ 동화에서 공주는 완두콩 하나가 깔려 있는 잠자리에 불편함을 느낀다. 공주에게 있어 완두콩이라는 존재는 ‘불편함’이다. 모든 사람은 자신만의 완두콩을 가지고 있다. 어머니가 시청각장애인이었던 내 삶 속에서 완두콩은 ‘벙어리’란 단어와 ‘수혜자’ 타이틀이었다. 어..

2017-04-24 06:00

[칼럼] ‘그린힐링’, 다산 정약용의 삶에서 배우다

220여 년 전 왕의 두터운 신임 속에 중요한 일을 도맡아 하던 일벌레 공무원이 있었다. 그는 왕의 지시에 따라 오늘날 신도시에 해당하는 고을의 나무 수를 1200만9772그루라고 정확히 세어 보고하고, 새로운 성을 짓는데 공사비를 4만냥이나 절약하는 효율적인 방법을 고안하는..

2017-04-21 06:00

[칼럼] 반짝거린다고 다 금은 아니다

유일신 야훼를 섬기는 유대인들은 다른 신을 섬기는 이방(異邦)을 우상숭배의 무리로 멸시했다. 그 유대인의 경전인 구약성서는 페르시아 제국의 키루스(고레스) 2세를 ‘야훼가 세운 목자(로이), 기름부음을 받은 자(메시아)’로 묘사한다. 이방인인 키루스가 바빌로니아의 포로였던 유..

2017-04-20 06:00

'특경단' 서해 5도 해양주권 수호의 '출사표'(出師表)

그 옛날 제갈량이 군대를 이끌고 출전하기에 앞서 황제 유선에게 출사표로 우국의 진심을 전했다. 지금 우리는 서해 5도의 해양 주권 수호를 위해 또 하나의 출사표를 던졌다. 우리나라 어업의 전초기지, 서해바다는 수많은 어족자원의 보고이자 어민들의 삶의 터전이다. 서해바다는 한때..

2017-04-19 08:48

[칼럼] 국세청의 독립이 필요한 이유

선거철이 돼서 그런지 권력으로부터‘국세청의 독립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많이 나오고 있다. 국세청이 청와대나 정치권의 영향을 받지 않고 소신껏 징세업무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게 골자다. 이를 위해 국세청장의 임기를 보장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런 주장은 최근..

2017-04-17 11:00

[칼럼] 불공정거래 분쟁 조정은 조정원에 맡겨라

중견기업에서 근무하던 A씨는 구조조정 과정서 받은 퇴직금으로 노후 대비 사업을 준비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한 치킨전문점 가맹본부로부터 특정 지역에 치킨가맹점 개설을 권유받았다. 가맹본부는 “오픈 후 3개월 간 매출이 부진할 경우 창업비용 1000만원을 지원하겠다”는 문서를 A..

2017-04-14 06:00

[칼럼] 대학 산학협력을 통한 지역사회공헌

1970년대 중반 이후부터 현재까지 우리나라 대학들의 생태적 발전에 대한 패러다임 변화를 살펴보면 3단계의 교육혁신역량 변화를 기반으로 정리할 수 있을 것 같다. 1단계는 대학의 양적 성장과 다양한 전공학과 신설 그리고 이론중심 교육 강화시기, 2단계는 대학의 연구역량 강화 및..

2017-04-12 05:00

[칼럼] 시대의 거울 : 광화문 광장

2000년 새 세기를 맞이한 이후 서울에서 일어난 중요한 일들이 많지만, 도시계획을 하는 나에게 가장 의미 있게 다가오는 것은 ‘공공공간의 새로운 발견’이다. 광장이나 길로 대표되는 공공공간은 전에는 당연히 차량이 주인공이고 사람은 광장이나 길의 중심이 아니라 그 변두리를 겨우..

2017-04-11 06:00

[칼럼] 어느 후보가 우리경제를 번창시킬 것인가

 지난 3월 29일 무역협회 초정으로 우리나라를 찾은 기업가정신과 공공선택이론의 세계적 대가인 랜들 홀콤 교수를 최광 성균관대 석좌교수와 황수연 전 하이에크소사이어티 회장과 함께 만났다. 대통령 선거를 맞아 민주주의와 시장경제에 대한 생각의 틀을 정돈해서 어떤 후보를..

2017-04-10 19:21

탄핵이 우리에게 남긴 것들

어느 날 갑자기 태블릿PC가 등장하고, 광화문광장에 촛불이 모여들고, 성난 군중들은 선의(善意)를 가장한 채 저주의 굿판을 벌이고, 이미 오래전부터 타락의 길을 걸어왔던 언론들은 이들의 행위를 정당화하고, 국회는 얼렁뚱땅 탄핵을 소추하고, 헌법재판소는 사안의 중대성과 헌법적 가..

2017-04-10 07:59

1 2 3 4 5 next bl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