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한강서 ‘한가위 맞이 문화행사’ 개최
2018. 12. 17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7.2℃

도쿄 5.7℃

베이징 -1.9℃

자카르타 28℃

서울시, 한강서 ‘한가위 맞이 문화행사’ 개최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6. 09. 04. 11: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강 4개 공원서 공연·전시·영화·마술 등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 운영
여의도 물빛무대
지난 4월 여의도 물빛무대에서 열린 ‘2016 한강공감콘서트’에서 오케스트라단이 연주를 선보이고 있다.
서울시는 추석 연휴에 시민들이 한강에서 즐길 수 있는 공연과 전시 등 다양한 ‘한가위 맞이 문화행사’를 마련했다고 4일 밝혔다.

여의도 물빛무대에서는 16일 오후 7시 김성원 재즈밴드 공연이 열린 후 8시부터 영화 ‘카모메식당’이 상영되며 17일 오후 7~8시에는 피아니스트 문아람의 공연이, 18일에는 나인오의 공연이 펼쳐진다.

뚝섬한강공원 청담대교 하부에 위치한 자벌레 1층 통로에서는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12시까지 ‘제3회 도시사진전-한강의 재발견’이 진행된다.

멘토작가와 시민작가가 함께 한강 둘레길에서 촬영한 출품작 중 선별된 100여작이 전시되며 한강의 옛 사진과 오늘날의 사진을 비교하며 관람할 수 있으며 18일까지 열린다.

광진교 8번가 전시장에서는 추석 당일인 15일 오후 7시 ‘누리예술단’의 국악 공연, 17일 오후 7시30분 ‘미쓰밋밋’의 어쿠스틱 공연, 18일 오후 8시 마술사 김만중의 매직콘서트가 진행된다.

반포 세빛섬 내 솔빛섬에서는 고흐·고갱·르누아르·모네 등 ‘빛의 마술사’로 불리운 인상파 거장들의 작품을 한 자리에서 관람할 수 있는 ‘헬로아티스트전(展)’이 열린다.

전시는 화~일요일 오전 10시30분부터 오후 10시까지, 월요일은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관람할 수 있으며 입장료는 성인기준 1만5000원이다.

이상국 시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민족대명절 추석을 맞이해 온 가족이 함께 한강에 마련된 다양한 전시와 공연을 즐기면서 멋진 추억을 만들길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