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 사랑꾼 DNA 탑재 ‘여심 스틸러’
2019. 12. 1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7℃

베이징 -4.6℃

자카르타 26.6℃

‘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 사랑꾼 DNA 탑재 ‘여심 스틸러’

박슬기 기자 | 기사승인 2016. 11. 30. 00: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BS '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사진=문화창고, 스튜디오 드래곤

 ‘푸른 바다의 전설’ 이민호가 5회에서 사랑꾼 DNA를 탑재한다. 


SBS 수목드라마 ‘푸른 바다의 전설’(극본 박지은, 연출 진혁) 측은 29일 나날이 매력이 업그레이드되고 있는 담령(이민호)과 허준재(이민호)의 스틸을 공개했다. 

  

앞서 2회 디렉터스 컷에서 담령은 “꿈에서 내가 본 건 다 무엇이었을까? 내가 본 게 내 다음 생이라면 꿈속에 그 인어도 환생한 것일까?”라고 친구 약선(최권)에게 물음을 던진다. 담령이 꿈을 통해 자신의 미래인 준재의 모습을 본 것. 그는 낯설지만 자신과 같은 겉모습의 준재를 보며 왠지 모를 익숙함을 느낀다.


전생의 담령과 현생의 준재는 살아가는 시대가 다를 뿐 각각 인어 세화(전지현)와 인어 심청(전지현)에게 사랑꾼 면모를 톡톡히 보여주는 모습은 똑 닮아 있다. 특히 ‘조선 이벤트남’이라는 칭호를 받고 있는 담령은 세화를 만나기 위해 밤하늘에 수백 개의 풍등을 띄워 세화는 물론 시청자들까지 감동케 했다.


이러한 담령의 사랑꾼 DNA를 고스란히 이어받은 듯 준재 또한 청에게 유독 따뜻하게 대한다. 그는 무심한 척하면서도 청에게 이름을 지어주는가 하면, 맛있는 음식과 지낼 곳을 마련해주며 알뜰살뜰 청을 챙기며 츤데레 사랑꾼의 면모를 보여준 것.


담령과 준재를 연기하는 이민호는 과거에서는 품위와 위엄있는 현령의 모습을, 현생에서는 뇌섹남 사기꾼의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해내고 있다. 과거와 현생을 넘나들며 한복부터 파일럿, 수리공 복장까지 센스 있는 패션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은 그는 세화와 청을 향한 섬세한 감정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쥐락펴락하고 있다.


‘푸른 바다의 전설’ 측은 “5회에서는 본격적으로 담령과 준재의 사랑꾼 면모가 폭발하면서 매력 지수가 더욱 업그레이드될 예정”이라면서 “자신의 마음을 대놓고 표현하지만 혼자만 모르는, 사랑꾼 DNA를 탑재한 담령과 준재의 모습을 방송을 통해 꼭 확인 부탁드린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푸른 바다의 전설’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