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근혜 전 대통령,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출석…“국민께 송구”

박근혜 전 대통령,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출석…“국민께 송구”

이진규 기자 | 기사승인 2017. 03. 21. 09:31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근혜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허경준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전직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 것은 전두환·노태우·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네 번째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오전 뇌물수수 및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강요, 공무상 비밀누설 등 혐의로 박 전 대통령을 소환했다.

이날 오전 9시 23분께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박 전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고 말한 뒤 곧바로 조사실로 향했다.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소환조사는 지난해 시작된 특수본의 ‘최순실 게이트’ 수사의 정점으로 꼽힌다.

박 전 대통령의 조사는 검찰 내 특수통으로 알려진 이원석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48·사법연수원 27기)과 한웅재 형사8부장(47·28기)이 맡는다.

이날 조사는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가 사용하는 10층 1001호 조사실에서 진행된다.

박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15분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서 서울중앙지검 청사로 출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