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친절한 프리뷰] ‘1박 2일’ 이동진x김태훈도 놀란 ‘더위 땡처리 영상제’…승자는?

배정희의 기사 더보기▼ | 기사승인 2017. 08. 13. 18:0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Print
'1박2일'
‘1박 2일’이 무더위를 맞아 멤버들에게 파격적인 ‘더위 땡처리 투어’을 예고해 환호성을 불러왔다. 특히 이번 여행에서는 ‘더위 땡처리 영상제’를 개최한다고 밝혀 제작진의 숨겨진 저의를 찾으려는 멤버들의 예민한 두뇌가 숨가쁘게 움직였다는 후문이다.
 
13일 방송되는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에서는 바캉스족의 성지인 강원도 양양 하조대 해수욕장으로 떠난 ‘더위 땡처리 투어’의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특히 '더위 땡처리 투어'의 스페셜 코너로 영상제가 마련됐는데, 본 영상제 심사위원으로 '언어의 마술사' 이동진+김태훈 영화 평론가가 나서 이들의 '1박 2일' 특별 출연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보기만 해도 시원한 1분짜리 영상을 만들어 오세요~”라는 PD의 말에 ‘1박 2일’ 멤버들은 베테랑 연출가 차태현 감독의 지휘 아래 김준호-정준영을 주인공으로 '피서의 후예'를 제작하고, 혜성같이 등장한 천재 윤시윤 감독의 지휘 아래 김종민-데프콘이 주인공이 되어 '청량소년단'을 제작했다.
 
이들은 강원도 하조대 해수욕장을 배경으로 더위를 날려버릴 시원한 영상들을 촬영하기 시작했는데 이들에게 주어진 시간은 단 3시간으로 2시간의 촬영과 1시간의 편집이 전부였다. 이에 두 거장의  집약된 예술혼이 담긴 ‘1분 영상’의 내용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특히 이들의 출품작을 평가한 이동진 평론가와 김태훈 평론가는 지금까지는 볼 수 없었던 극찬을 쏟아냈다고 전해져 이들의 작품에 대한 기대를 한껏 높이고 있다. 단 3시간 만에 완성된 영상이라는 말에 "상상하는 그 이하를 볼 것 같다", "봉준호가 와도 안 될 것 같다"고 입을 모았던 두 평론가는 막상 영상을 감상하자 “수중 촬영과 액션이 살아있는 블록버스터!”, “라라랜드의 오프닝과 덩케르크의 장면전환이 느껴진다”라는 상상을 초월한 멘트를 남겨 세기의 역작 ‘피서의 후예X청량소년단’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높이게 했다.
 
유명 영화평론가 이동진-김태훈을 사로잡은 자칭 보기만 해도 더위를 날려버릴 역작 ‘피서의 후예’X’청량소년단’ 완성본은 13일 오후 방송되는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qazwsx6789@asiatoday.co.kr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