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노사갈등에 진땀빼는 금융권 수장들…최종구 금융위원장, 노조에 ‘일침’

이선영 기자 | 기사승인 2017. 09. 14. 06:0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170913 채용박람회_4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3일 열린 금융권 공동 채용 박람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제공=금융위
최 위원장 "노조 구태 없어져야 신뢰 받아"
“노조의 존재감을 보여주는 것, 이런 구태가 없어져야 노조도 사회의 신뢰를 받는 것 아니겠나.”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행장 취임을 반대하고 있는 수출입은행 노동조합에 일침을 가했다. 수은 노조에 대한 쓴소리지만, 사실상 금융권 노조를 향한 지적이라는 분석이다. 현재 노조와 갈등을 겪는 금융권 수장들이 많다는 점에서 향후 노사관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관측이다.

최 위원장은 13일 서울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서 열린 ‘청년희망 실현을 위한 금융권 공동 채용 박람회’에 참석해 은성수 신임 수은행장이 노조의 반대로 취임식을 제대로 진행하지 못하는 것과 관련해 “노조가 구태의연한 모습을 보이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같은 날 내정된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노조의 반발 없이 취임한 것과 달리 은 행장은 노조의 출근 저지로 인해 아직까지 취임식을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전임 수은행장이었던 최 위원장이 이날 박람회에 참석한 은 행장을 만나 취임식을 하지 못한 사연을 전해듣고 이같이 말한 것이다.

최 위원장은 은 행장에 대해 “누구보다 적임인 인물이 임명됐다고 본다”며 “인품이나 능력 등 누구보다도 훌륭한 분”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노조에 대해서는 “노조만의 목적을 위해서 무모한 행동은 하지 말아야 한다”며 “불합리한 행동을 안 하는 게 노조의 신뢰성을 높일 수 있는 첩경”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 수장인 금융위원장의 발언이라는 점에서 향후 금융권 노사관계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 최 위원장이 다른 금융사 노사갈등에 대해서는 “다른 건 말씀 안 드린다”며 선을 그었지만 정말 무관할 수는 없다는 관측이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역시 노조와의 갈등에 몸살을 앓고 있다. 임기 만료를 앞둔 상황에서 노조가 차기 회장 선임과 관련, 무리한 요구를 내세우고 있어서다. 지난 12일에도 KB노조는 ‘윤 회장의 연임 찬반 의사 확인을 위해 진행한 설문조사에 사측이 개입했다’며 윤 회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노조와의 관계 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이 이어지면서 윤 회장은 KB금융 계열사의 부스를 제대로 둘러볼 새 없이 박람회장을 빠져나갔다.

한편 최 위원장의 일침에 금융노조가 반발하고 나섰다. 허권 금융노조위원장은 “한국 금융산업의 수장이란 이가 이런 식의 노동 혐오 발언을 스스럼없이 내뱉는 것이야말로 구태 중의 구태”라며 “금융위원장은 더 이상 노사관계에 부적절하게 개입하려고 하지 말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