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래에셋전략배분형TDF, 차별화 전략으로 수익률 선두
2018. 11. 2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

도쿄 8.9℃

베이징 -2.4℃

자카르타 26.6℃

미래에셋전략배분형TDF, 차별화 전략으로 수익률 선두

장진원 기자 | 기사승인 2017. 12. 27.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자료_미래에셋전략배분형TDF
타겟데이트펀드(TDF)는 투자자가 은퇴 준비자금 마련 등 특정 목표시점(Target Date)을 가진 펀드에 투자하면, 운용기간 동안 자동으로 위험자산을 줄이고 안전자산 비중을 늘리는 상품이다. 펀드평가사 제로인에 따르면 21일 기준 미래에셋전략배분형TDF2045년 펀드가 6개월 수익률 6.9%로 업계 TDF 중 1위를 차지했다. 미래에셋전략배분형TDF 2040년·2035년도 각각 6.5%, 5.9%로 우수한 수익률을 기록중이다.

미래에셋전략배분형TDF는 목표시점에 원금손실이 최소화하도록 기대수익률과 손실 회복기간 등을 고려해 다양한 전략에 분산투자한다. 목표시점에 맞게 위험자산 비중을 변화시키는 자산배분형TDF와 달리 전략간 자산배분을 통해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 특히 외국 모델을 차용하기보다 2005년 국내 최초로 해외투자펀드를 출시한 이후 축적된 미래에셋자산운용의 한국 투자자를 위한 글로벌 자산배분 역량을 한데 모은 펀드다.

펀드는 자산배분본부의 퀀트분석을 통해 전략별 투자비중을 조절한다. 투자유형은 정기예금+알파의 안정적 수익을 추구하는 기본수익전략, 성장을 통해 가격상승이 기대되는 자산에 투자해 자본차익을 추구하는 자본수익전략, 다양한 인컴자산에 투자하는 멀티인컴전략, 금융시장 변동에도 헤지 포지션을 통해 절대수익을 추구하는 시장중립전략 등으로 구분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개인연금과 퇴직연금 모두 수탁고 1위로 전체 연금펀드시장 점유율이 20%가 넘는 국내 대표 연금 전문 운용사다. 2011년 ‘미래에셋자산배분형TDF 시리즈’를 통해 선제적으로 타겟데이트펀드를 출시했고 현재 총 10개의 TDF 라인업을 구축했다. 특히 적립에서 인출의 시대에 발맞춰 은퇴자산 인출설계용으로 ‘미래에셋평생소득펀드’ 시리즈를 출시, 국내 최초로 부동산 임대수익을 포함시키는 등 은퇴 후 현금흐름이 필요한 투자자들에게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미래에셋전략배분형TDF는 자산배분의 필요성은 인지하지만 스스로 펀드를 선택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투자자들에게 투자솔루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글로벌 자산 비중이 자동으로 조절되기 때문에 장기투자상품인 연금펀드의 경우 더욱 효과적이며, 연금저축 및 퇴직연금계좌를 통해 가입할 경우 세액공제 혜택뿐만 아니라 생애주기에 따른 노후준비 활용이 가능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