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년사] 황창규 KT 회장, ‘세계 최초 5G 시범서비스 성공’ 강조

[신년사] 황창규 KT 회장, ‘세계 최초 5G 시범서비스 성공’ 강조

김민석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2. 10:35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d
황창규 KT 회장이 지난달 20일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에 위치한 5G 빌리지 개소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제공 = KT
황창규 KT그룹 회장이 2018년 신년사를 통해 임직원들에게 올해 2월 평창에서 세계 최초 5G 시범서비스 성공을 발판으로 5G 상용화를 본격 추진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국민기업으로서 KT는 환경, 안전, 건강 등 어려운 문제를 해결해 국민들이 행복한 삶을 누리는데 앞장서야 한다고도 당부했다.

KT는 2일 오전 황 회장이 이메일을 통해 그룹내 모든 임직원들에게 신년사를 발송했다고 밝혔다. 2018년 신년사는 KT 및 그룹사 임직원들이 지난 1년간 이뤄낸 성과에 대한 치하와 함께 2018년 새로운 기회를 만들기 위한 요청이 담겼다.

황 회장은 새로운 기회를 만들기 위해 3가지 방향으로 노력해줄 것을 부탁했다. 우선 2018년에 맞이할 ‘결정적 순간’을 글로벌 1등 도약의 발판으로 만들자는 내용이다. 황 회장은 “통신 시장의 변화가 가시화되고, 그룹사마다 본격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2018년은 결정적 순간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1964년 도쿄올림픽에서 세계 최초 컬러TV 위성중계 후 일본이 전자산업 강국으로 자리매김했던 것을 예로 들며, “KT가 평창에서 세계를 선도하는 ICT 역량과 5G 리더십을 보여준다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하는 ‘글로벌 플랫폼 선두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황 회장은 평창에서 5G 시범서비스 성공을 바탕으로 5G 상용화를 제대로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5G 상용화를 위해 네트워크 인프라뿐 아니라 서비스 개발도 중요하다는 것도 지적했다. 이와 함께 1년여 동안 진전이 있었던 5대 플랫폼을 본격적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또한 국민기업 KT로서 사명과 책임을 진지하게 고민하고 실천하자고 당부했다. 황 회장은 “국민들로부터 KT는 4차 산업혁명을 이끄는 것은 물론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고, 글로벌 시장에 진출하라는 기대와 요구를 받고 있다”며 “국민기업으로서 사명과 책임을 다하기 위해 혁신적인 기술, 창조적인 아이디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황 회장은 “국민들이 편안한 삶을 누리도록 환경, 안전, 건강 등에서 당면과제 해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또한 우수한 중소기업을 발굴, 협업해 함께 해외시장에 진출하는 한편 협력기업의 성장에 더욱 관심을 기울이자고 강조했다.

임직원에 KT그룹에 내재화된 변화 역량을 보다 심화시켜 줄 것을 부탁하기도 했다. 황 회장은 2018년 새로운 경영 어젠다를 제시하는 대신 소통·협업·임파워먼트·Single KT·열정과 끈기의 기업문화·고객인식 1등·한계 돌파 등 그동안 KT그룹을 변화시켰던 노력들을 한 차원 높여야 한다고 요청했다.

마지막으로 황 회장은 “2018년 평창 5G 성공을 바탕으로 5G 상용화의 주도권을 확실히 하고, 4차 산업혁명의 기반 기술인 AI, 블록체인 등에서 구체적인 성과를 만드는 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2018년 KT그룹이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하는 시각도 있지만 수많은 한계를 돌파한 6만여 구성원들과 더불어 성공하고 성장하는 한 해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