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ft
right
left
right

5 /

‘그것만이 내 세상’ 이병헌x박정민, 진한 웃음과 감동 선사하는 힐링무비(종합)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8:00
  • facebook
  • twitter
  • kakao story
  • E-Mail
  • 댓글
  •     
  • Font Big
  • Font small
  • 뉴스듣기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Print
'그것만이 내 세상'/사진=박성일 기자
새해 첫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이 베일을 벗었다. 

3일 서울 용산 CGV에서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와 엄마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박정민)가 난생처음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살아온 곳도, 잘하는 일도, 좋아하는 것도 다른 두 형제 이병헌, 박정민의 케미스트리가 끝까지 웃음과 감동을 책임진다.
 
‘남한산성’ ‘마스터’ 등 주로 굵직한 작품에 출연해온 이병헌은 “굵직한 작품인지 아닌지, 제작비의 크기 같은 건 중요하지 않다. 그랬다면 ‘싱글라이더’는 못 찍었을 거다. 처음 읽었을 때 내 마음을 어떻게 움직이는가가 가장 중요하다”며 “오랜만에 현실에 붙어있는 영화를 하게 돼 신선했고 하면서 스태프, 배우들과 많이 웃을 수 있어서 즐거운 촬영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함께 호흡을 맞춘 박정민에 대해 “작년에 제가 ‘내부자들’로 수상할 때 어떤 영화제에 가건 신인상은 박정민이었다. 어떤 연기를 했기에 상을 받았나 궁금해서 ‘동주’ ‘파수꾼’ ‘아티스트’를 봤다. 그걸 보면서 신인이라고 생각되지 않을 만 깜짝 놀랐다”며 “아무리 훌륭한 연기를 해도 호흡을 맞추는 건 다르다. 그런데 순발력 있게 대처하고 자기 것으로 만드는 모습을 보면서 제가 정신 차려야겠다는 생각으로 촬영했다. 앞으로가 너무 기대되는 배우다”며 칭찬을 했다.

박정민은 서번트 증후군을 앓는 음악 천재 진태 역을 맡아 하나부터 열까지 진태의 모든 것을 만들어갔다. 최성현 감독은 “정민씨가 다 쏟아 붓는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그 캐릭터에 더 깊이 들어갔고, 특별한 디렉션이 필요 없었다. 스스로 진태가 돼 하나하나 만들어갔고 저는 발견하고 기록하는 과정이 좋았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박정민은 ‘그것만이 내 세상’이 계기가 돼 실제 서번트증후군을 앓고 있는 고등학생을 돌보는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이에 박정민은 “서번트증후군을 가지신 분들에 대한 제 마음을 표현하고자 봉사활동을 가게 됐다. 오해가 생길 수 있어서 말 안하려고 했는데 선생님께서 얘기하는 게 더 감사한일이라고 해서 말씀드린다”며 “고등학교 1학년 한 반에 다섯 친구가 있다. 그 친구들을 관찰하거나 연기할 때 특징을 따오는 건 잘못된 거라고 생각해서 제가 책도 보고 영상을 보면서 연구했던 것들, 일반적인 특징만 연기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박정민은 피아노 치는 장면을 CG없이 연기해 눈길을 모으기도 했다. 이에 이병헌은 "보통 집념의 사나이가 아니다. 처음에 CG없이 가겠다고 했을 때 백퍼센트 불가능할 거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감독님께 그런 생각 빨리 지워버리고 CG로 할 부분은 CG로 하고 배우가 할 부분만 정해서 알려주는 게 나을 거라고 얘기했는데 해내는걸 보면서 대단했다. 배우와 피아니스트를 같이 병행해서 하면 어떨까 그런 생각이 들 정도로 감동적이었던 순간이었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병헌은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 역을 맡아 친근하고 코믹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병헌은 조하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에 대해 “조하가 실제 저와 상당히 닮아있다고 생각한다. 회사 식구들은 편집과정을 지켜보면서 평소 제 모습과 닮아있다고 해서 진짜 절 아는구나 생각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이병헌은 ‘그것만이 내 세상’에 대해 “새해를 유쾌하게 웃을 수 있는 영화로 시작할 수 있어서 좋다. 오랜만에 많이 웃고 유쾌하게 극장을 나갈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하고, 많은 분들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한편 '그것만이 내 세상'은 오는 1월 17일 개봉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 댓글 facebook twitter kakao story BAND E-Mail Print

해외토픽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