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국정원 특활비 상납’ 혐의 박근혜 전 대통령 이번 주 추가기소
2018. 09. 25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8℃

도쿄 19.6℃

베이징 22.4℃

자카르타 31.4℃

검찰, ‘국정원 특활비 상납’ 혐의 박근혜 전 대통령 이번 주 추가기소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8. 01. 03. 17:14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혐의 내용 이미 알려져…기소 더 늦출 이유 없어”
헌인마을 개발 개입 등 다른 혐의는 추가 조사 후 처리
2018010201000268300010881
박근혜 전 대통령./송의주 기자songuijoo@
검찰이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특활비) 청와대 상납 의혹의 정점에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66·구속기소)을 이번 주 추가기소한다.

검찰 관계자는 3일 “국정원 특활비 상납 사건과 관련해서 이르면 금주 중 박 전 대통령을 기소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 외 나머지 관련자들은 순차적으로 따로 기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검찰이 해를 넘기자마자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추가기소를 결정한 것은 이미 전현직 국정원 관계자들과 안봉근·이재만 전 비서관 등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이 국정원 특활비 수십억원을 수수한 정황이 명백하게 드러났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또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재판마저 보이콧하고 있는 상황에서 추가 조사를 시도하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 관계자는 “이미 혐의 내용도 오래 전에 공개됐고, 관련 증거들을 분석한 결과 기소를 더 이상 늦출 필요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지난해 12월26일 박 전 대통령이 수감돼 있는 서울구치소를 방문해 국정원으로부터 40억원의 특활비를 수수한 혐의 등에 대해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박 전 대통령이 진술을 거부해 조사가 무산됐다.

박 전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3년 5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매월 5000만~1억원씩 총 40여억원의 국정원 특활비를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특히 이원종 전 대통령비서실장은 지난 22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으면서 지난해 5월부터 7월까지 석 달간 매월 5000만원씩 총 1억5000만원의 국정원 특활비를 받았다는 내용의 자수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이 사건과 관련해 검찰은 이미 남재준·이병기 전 국정원장과 박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안봉근·이재만 전 청와대 비서관 등을 구속기소했다.

아울러 검찰은 헌인마을 사업지구 선정 개입 등 박 전 대통령과 연관된 다른 혐의들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를 진행한 뒤 기소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검찰 관계자는 “일단 금주 중 계획돼 있는 기소는 국정원 특활비 혐의에 국한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