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설 연휴 전날 교통사고·사상자 최다…경찰 단속 강화
2018. 05. 21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9.2℃

도쿄 26.1℃

베이징 15.9℃

자카르타 32.6℃

설 연휴 전날 교통사고·사상자 최다…경찰 단속 강화

이철현 기자 | 기사승인 2018. 02. 13. 15:29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설 연휴 전날 교통사고와 교통사고 사상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다.

13일 경찰청이 2015∼2017년 설 연휴기간 교통사고를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설 연휴 전날 평균 678.3건의 사고가 발생, 사상자 1020.3명이 발생했다.

부분별로는 사망 14명, 부상 1006.3명이다.

이 가운데 설 전날 사고가 418.7건에 사망 10명·부상 727명, 설 다음 날 사고 367.3건에 사망 8명·부상 692.3명, 설 당일 사고 354.7건에 사망 5.3명·부상 778명 등으로 드러났다.

고속도로 교통사고는 설 당일이 15.3건에 사망 0.3명·부상 43.7명으로 가장 많았고 연휴 전날이 14.7건에 사망 1명·부상 34.7명으로 사고 건수로는 2위를 기록했다.

고속도로 노선별로는 경부·서울외곽·중부고속도로에서 상대적으로 사고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설 연휴 졸음운전 교통사고는 하루 평균 5.4건에 사망 0.2명·부상 10.7명으로 평소 주말 평균 7.3건에 사망 0.3명·부상 15.8명보다 적었다.

경찰청은 설 연휴기간 전국 고속도로와 주요 국도 교통관리를 위해 경찰 헬리콥터 16대를 투입한다.

헬기는 600m 상공에서 차량번호를 인식하는 고성능 항공카메라를 장착하고 지정차로 위반, 갓길 주행, 쓰레기 투기 등 얌체운전과 난폭·보복운전 차량을 발견하면 지상의 암행순찰차와 공조해 단속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