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카오모빌리티 “호출 기능 강화한다”...AI·글로벌 비즈니스도 확대
2018. 09.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

도쿄 25.6℃

베이징 23.5℃

자카르타 30.8℃

카카오모빌리티 “호출 기능 강화한다”...AI·글로벌 비즈니스도 확대

정단비 기자 | 기사승인 2018. 03. 13. 12:03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80313_120016286
카카오모빌리티가 효과적인 택시 배차를 위해 ‘우선 호출’, ‘즉시 배차’ 등 호출 기능을 강화한다. 또한 글로벌 비즈니스도 확대, AI와 빅데이터 활용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13일 서울 소공동 더 플라자 호텔에서 ‘2018 카카오모빌리티 미디어데이’ 를 열고 그간의 성과와 향후 계획을 공개했다.

이날 행사에서 정주환 대표는 이동의 혁신을 위한 다양한 시도와 성과, 이동 생태계에 미친 영향 등을 설명하고 올해 목표로 기사회원의 동기부여 및 호출 기능 강화, B2B 비즈니스의 안착, 글로벌 비즈니스 확대를 꼽았다.

정 대표는 “지난해 8월 별도 법인으로 출범해 택시, 드라이버, 내비, 주차를 기반으로 출발해 이후에도 많은 서비스를 런칭하며 성장해왔지만 우리가 풀어가야할 문제들이 있다”며 “우선 수요공급 불균형”이라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에 따르면 지난 2년 간 택시 호출은 2.5배 늘어난데 반해 활동 기사 수는 1.4배 증가하는데 그쳤다. 단적인 예로 지난해 12월 20일 오전 8시부터 1시간 동안 카카오T 택시 호출은 약 23만건에 달한 반면, 당시 배차 가능한 택시(운행중 택시 제외)는 약 2만6000대 수준이었다. 호출의 80% 이상이 공급 불가능했던 상황인 셈이다. 특히 눈비와 같은 기상변화, 대형 공연 등의 이벤트가 발생하면 수요공급 격차는 더욱 심화된다.

이를 위해 유료 기반의 우선 호출과 즉시 배차의 호출 기능을 추가하기로 했다. 우선 호출은 AI를 활용해 배차 성공 확률이 높은 택시에 우선적으로 호출 요청을 하는 방식이며 즉시 배차는 인근의 비어 있는 택시를 즉시 배차해준다. 지금과 같은 무료 호출 방식도 그대로 유지된다. 택시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한 문제는 카풀 서비스로 보완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카풀업체 ‘럭시’를 인수한바있다.

특히 우선 호출과 즉시 배차의 경우 운임외 추가수수료를 내는 방식으로 택시 미터기 외에 추가 요금을 금지하고 있는 현행법에 저촉될 수 있는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정 대표는 이같은 우려와 관련해 “플랫폼 기능에 대한 수수료라 운임과는 무관하다”며 “국토교통부에서도 합법적이란 의견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택시 서비스 공급 증대를 유도하기 위해 택시 기사회원을 대상으로 ‘포인트’ 제도를 운영할 예정이다. 운행 실적과 운행 평가에 따라 환금 가능한 포인트를 지급하는 개념이다. 기사들에게 보다 적극적인 운행 동기를 부여함으로써 많은 호출 요청에 응답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함이다.

정 대표는 글로벌 비즈니스와 관련해서는 “카카오모빌리티는 현재 일본의 ‘재팬 택시’와의 협업한 바있으며 한일 양국의 이용자들에게 호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으로 올해 하반기 이용 가능할 것”이라며 “지난 12월 투자한 ‘이지식스코리아’를 통해 국내 이용자가 홍콩, 대만, 동남아 지역에 방문했을 때 현지 이동 수단을 연결해주는 사업도 연내 시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근 기업 회원 전용 서비스인 ‘카카오 T for Business’ 출시로 수익화의 첫 단추를 꾄 카카오모빌리티는 향후에도 고급택시, 대리운전 등 다양한 기업용 모빌리티 서비스 영역으로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정 대표는 “AI 기술의 적극적 활용하고, 자율주행시대에 대한 준비도 해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연결, 공유, 다양성을 바탕으로 이용자들의 삶을 행복하게 할 수 있는 새로운 이동의 혁신을 보여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