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전지적 참견 시점’ 논란, 또 나올 수도…모든 직원에 윤리의식 강화할 것”

“‘전지적 참견 시점’ 논란, 또 나올 수도…모든 직원에 윤리의식 강화할 것”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05. 16. 21:00
    1. 페이스북 공유하기
    2. 트위터 공유하기
    3.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4. 밴드 공유하기
    5.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6.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조사위원회가 앞으로의 논란이 일어나지 않도록 반드시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16일 상암 MBC 사옥에서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조사위원회의 결과에 대한 기자간담회가 열려 조능희 위원장(기획편성본부장), 조사위원 오세범 변호사, 고정주 위원(경영지원국 부국장), 전진수 위원(예능본부 부국장), 이종혁 위원(편성국 부장), 오동운 위원(홍보심의국 부장)이 참석했다.


이날 오동운 위원은 "처음에 지시를 한 단체 카톡방을 확인했다. 최초로 조연출이 FD에게 자료요청을 했는데 앵커 멘트로 '충격적인 소식입니다' '깜짝 발언' '반가운 소식입니다' '놀라운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등의 내용이었다. 이런 형태의 멘트, 구체적인 내용에 맞는 화면을 찾아달라는 지시가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조능휘 위원장은 "사실 지금대로 방송 시스템이 돌아간다면 이런 일이 또 발생할 거라 생각한다. 그래서 마련한 건 근본적으로 윤리적으로 참사나 사회적 사고 등에 대한 이러한 화면을 쓰지 않는 조치가 있어야 할 것이다. 근본적으로 쓰지 못하도록 하려고 한다. 반드시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조 위원장은 "자료를 찾을 때 오디오도 함께 필요 했다. '속보입니다' 등 지시를 내린 부분의 오디오가 맞는 뉴스를 찾으려면 모든 자료를 1배속 해서 다 들어야 한다. 3일에 걸쳐 찾은 거라고 하더라. 또 문제가 되면 시사 과정에서 걸러질 것이고 생각했다더라"라며 "윤리 의식이 부족해 일어난 상황이라 생각한다. 또한 해당 담당자들을 인사위원회에 징계를 요청한 상황인데 절차에 따라 결과가 나오면 공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속보' 이영자 어묵 먹다 말고 충격 고백"이라는 자막과 함께 세월호 참사 뉴스 특보 장면이 모자이크로 처리돼 논란이 일었다.


이에 출연자 이영자는 큰 충격으로 해당 주의 녹화 불참을 알렸고 MBC는 결국 '전지적 참견 시점'의 녹화를 중단, 2주간 결방을 확정했다. 또한 MBC는 긴급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이번 사안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재발방지책 강구를 약속했다.


진상조사위원회는 오세범 변호사를 외부 전문가 조사위원으로 선정했으며 사내 5인 등 총 6인으로 구성해 지난 10일 사실관계 조사를 진행했다. 오세범 변호사는 민주화를 위한 변호사 모임의 세월호 참사 진상 특별위원회 위원을 역임했고, 세월호 가족 대책위 변호인단으로 활동한 법률 전문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

AT영상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