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뷰] ‘김비서가 왜그럴까’ 황찬성 “박서준·박민영 열애설, 시기 아쉬웠다”

[인터뷰] ‘김비서가 왜그럴까’ 황찬성 “박서준·박민영 열애설, 시기 아쉬웠다”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8. 07. 31.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비서가 왜 그럴까' 황찬성 /사진=JYP엔터테인먼트

 '김비서가 왜 그럴까' 황찬성이 종영 뒤 불거진 박서준과 박민영의 열애설에 아쉬움을 드러냈다.


황찬성은 30일 서울 성동구의 한 카페에서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극본 백선우 최보림, 연출 박준화) 종영 인터뷰를 진행하며 "재밌고 유쾌한 현장이었다. 그래서 더욱 아쉽다. 대본도 재밌고 작품도 잘 돼서 현장을 더 나가고 싶은 마음이 컸던 것 같다. 떠나보내기가 싫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 26일 종영된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 김미소(박민영)의 퇴사밀당 로맨스를 그렸다. 원작이 동명의 웹툰이었던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첫 방송부터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잡으며 큰 사랑을 받았다. 마지막 회는 8.6%(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의 높은 시청률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황찬성이 연기한 고귀남은 고귀하게 태어나 고귀하게 자랐을 것만 같은 비주얼의 소유자이지만 가난한 과거 때문에 돈을 아끼려 사람들과 어울리지 않았던, 단벌신사였다. 웹툰에서의 고귀남은 분량이 크지 않은 편이었지만, 황찬성은 밝고 경쾌한 작품에 끌려 고귀남 역할을 원했고, 본인이 직접 고귀남을 만들어 박준화 감독에게 캐릭터를 어필했다. 그 결과 황찬성만의 '고귀남'이 탄생했다.


황찬성은 "고귀남이 철벽남인데 돈을 아끼느라 회식도 안 가고, 밤 10시가 넘어가면 택시를 타야 하니까 택시를 타기 싫어 회식 자리를 안 가기도 했다. 직원들이 커피를 마시러 가도 고귀남은 가지 않았다. 얻어 먹고 나서 자신이 사줘야 할까봐 그 뒤론 안 가기도 한다"라며 "디테일한 아이디어를 많이 생각했다. 극대화된 캐릭터 속 고귀남은 흔한 철벽남이 아니길 바랐다. 차별성을 가졌으면 해서 얄밉지만 밉진 않은 고귀남을 완성했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종영일인 다음날, 박서준과 박민영의 열애설이 보도돼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받은 바 있다. 황찬성은 "'하필'이라는 생각이 들더라. 하필 방송이 끝나자마자 그런 기사가 나와서 아쉬웠다. 유쾌하고 좋은 작품인데 작품의 진가가 열애설에 묻힌 듯한 느낌이 나서 아쉬웠다"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현장에서 박서준과 박민영의 열애설 기류는 전혀 없었다던 황찬성은 "다들 어처구니가 없었던 것 같다. 현장에서는 그런 기류가 전혀 없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TV 매체 뿐만 아니라 뮤지컬이나 연극으로도 연기에 도전 중인 황찬성은 "일을 즐기는 스타일이다. 재밌어 한다. 2PM 멤버들이 군대를 다녀오고 완전체 활동을 할 때까진 개인적으로 연기에 집중하려 한다"라며 "그룹 활동도 중요하지만 지금은 개인적인 활동의 시간을 갖는 것도 중요한 것 같다. 어쨌든 군대를 다녀와서도 2PM을 하지 않을 것 같은 느낌은 아니다. 컴백 시기가 늦어지는 건 아쉽지만, 각자 활동에 대해 서로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