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자컬링 ‘팀킴’에 폭언 욕설 파문, 김경두·김민정 감독 측 “폭언과 인권 침해 모두 없었다” 주장
2018. 11. 18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2℃

도쿄 15.9℃

베이징 11.3℃

자카르타 32.2℃

여자컬링 ‘팀킴’에 폭언 욕설 파문, 김경두·김민정 감독 측 “폭언과 인권 침해 모두 없었다” 주장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8. 11. 09. 07: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SBS
여자컬링 '팀킴'이 김경두, 김민정 감독의 폭언과 욕설 등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뉴스8’에서는 김경두 전 컬링 연맹 회장 직무대행과 김민정 감독에게 폭언과 모독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팀킴'의 인터뷰 내용이 전파를 탔다.


김은정 선수는 “교수님께서 선발전이 임박했는데도 준비에 대해 이야기 안 했다”며 “하루 전날 신청서를 내야 하는데 지금껏 힘들었으니 올해는 쉬어가는 것이 어떻겠느냐 하더라”고 말했다.


또한 '팀킴' 선수들은 김민정 감독과 김경두에 폭언과 욕설 등을 들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술적으로나 심리적으로 안정된 훈련을 할 수 있게 팀을 이끌어 줄 진실한 감독단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한편 김경두 전 연맹 회장 직무대행은 “폭언과 인권 침해 모두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