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자컬링 ‘팀킴’에 폭언 욕설 파문, 김경두·김민정 감독 측 “폭언과 인권 침해 모두 없었다” 주장

여자컬링 ‘팀킴’에 폭언 욕설 파문, 김경두·김민정 감독 측 “폭언과 인권 침해 모두 없었다” 주장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8. 11. 09. 07: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SBS
여자컬링 '팀킴'이 김경두, 김민정 감독의 폭언과 욕설 등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뉴스8’에서는 김경두 전 컬링 연맹 회장 직무대행과 김민정 감독에게 폭언과 모독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팀킴'의 인터뷰 내용이 전파를 탔다.


김은정 선수는 “교수님께서 선발전이 임박했는데도 준비에 대해 이야기 안 했다”며 “하루 전날 신청서를 내야 하는데 지금껏 힘들었으니 올해는 쉬어가는 것이 어떻겠느냐 하더라”고 말했다.


또한 '팀킴' 선수들은 김민정 감독과 김경두에 폭언과 욕설 등을 들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술적으로나 심리적으로 안정된 훈련을 할 수 있게 팀을 이끌어 줄 진실한 감독단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한편 김경두 전 연맹 회장 직무대행은 “폭언과 인권 침해 모두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