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은혜 “‘사립유치원 국가 귀속’ 가짜 뉴스 배포시 경찰 수사 요청”

유은혜 “‘사립유치원 국가 귀속’ 가짜 뉴스 배포시 경찰 수사 요청”

김범주 기자 | 기사승인 2018. 11. 09. 19: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교육부 "사립유치원 폐원시 재산 설립자에 귀속"
유은혜 사회부총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9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기 위해 국회 본청에 들어서고 있다./이병화 기자photolbh@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최근 사립유치원 모임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사이에서 번지고 있는 이른바 ‘가짜뉴스’에 대해 경찰수사 의뢰 등 강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9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자리에서 한유총 스마트폰 모바일 메신저 단체방에서 유포되고 있는 ‘박용진 3법’과 관련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 17개 시·도교육청을 통해 실태 파악과 강력한 조치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한유총 단체대화방에는 박용진 3법이 국회를 통과할 경우 유치원이 결국 국가에 귀속될 것이라는 취지의 내용이 확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 부총리는 “한유총이 아이들을 볼모로 인질극을 벌이고 있으며, 학부모의 민심을 자극하는 반사회적인 행위를 하고 있다”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대해 “허위사실이 계속 유포될 경우 경찰 수사도 의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유 부총리는 “온라인 입학관리 시스템인 ‘처음학교로’는 입학 등록 등 정확한 정보를 유치원을 처음 선택하는 학부모들에게 알리기 위한 것”이며 “회계관리시스템인 ‘에듀파인’과 처음학교로를 연동해 사립유치원을 실시간으로 감사하는 것은 전혀 말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유총은 ‘박용진 3법’이 국회를 통과하면 처음학교로와 에듀파인이 도입돼 ‘볼펜 한 자루도 긴급히 살 수 없다’ ‘교육 당국이 실시간 감사를 한다’는 취지로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교육부도 가짜 뉴스와 관련한 자료를 내고 조목조목 반박했다. 교육부 측은 “처음학교로 참여 등록 유치원 입력에는 입학에 필요한 인원, 학부모에게 제공돼야 할 통학차량 정보, 방과후과정 운영 형태에 대한 내용만을 입력하게 돼 있다”고 지적했다.

처음학교로 시스템에 참여할 경우 원아모집 후에는 폐원을 못한다는주장에 대해서는 “시스템 참여를 통한 유아 모집은 유치원 폐원 신청과 관련이 없으며, 유치원의 폐원 신청은 관계 법령과 절차에 따라 처리될 예정”이라고 못 박았다.

처음학교로 시스템에 참여할 경우 사유재산을 포기하고 국가에 재산을 귀속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처음학교로는 학부모에게 입학의 편의성 및 공정성 제고 차원에서 운영하는 입학관리시스템으로 유치원 재산을 국가에 귀속하는 등 정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박용진 3법 중 사립학교법 개정안에 따르면 이사장·원장을 겸할 수 없도록 돼 있어 사인 유치원의 설립자·원장도 앞으로 둘 중 하나의 직을 내놔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유치원은 해당 사항이 없으며 학교 법인만 해당된다”고 지적했다.

이외에도 교육부는 “현재 개인이 설립하는 사립유치원은 그 소유권이 설립자이며, 적법한 절차에 따라 폐원할 경우 모든 재산이 설립자에게 다시 귀속돼 설립자의 사유재산은 인정되는 것”이라며 “개인의 재산을 몰수한다는 내용은 어처구니없는 허위사실로 개정안 어디에도 없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