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뉴스깊이보기]“문재인 대통령, 협치인사 과감한 발탁을”
2019. 03. 23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8.7℃

베이징 7.7℃

자카르타 28.4℃

[뉴스깊이보기]“문재인 대통령, 협치인사 과감한 발탁을”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06. 19: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문가들 "집권 중반 여야 쟁점 풀어갈 탕평 인사 필요"
이번 주 靑 비서실장 등 교체, 설 연휴 전후 개각 가능성
"개각땐 조직 잘 알고 전문성 있는 관료출신 고려해야"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한 청와대 참모진 교체가 빠르면 8일 단행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이 임종석 비서실장과 한병도 정무수석,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등 일부 청와대 참모진을 이번 주 안에 교체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 비서진 개편과 함께 개각에도 속도를 낼 지 관심이 쏠린다.

청와대 비서진에 이어 곧바로 일부 장관을 교체하면 국정 쇄신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만큼 명절 민심을 고려해 설 연휴인 다음달 2∼6일을 전후해 개각을 단행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번 문 대통령의 청와대 참모진 교체와 개각은 집권 중반기에 들어서는 시점에 불거진 청와대와 정부의 공직 기강 해이 문제를 해소하고 가시적인 정책 성과를 내기 위한 국정 쇄신 차원이다.

청와대 참모진 개편과 개각 등 인적쇄신과 관련해 김형준 명지대 교수는 “인적쇄신에는 방향성이 있어야 한다”면서 “역대 정부를 봐도 집권 3년차에 들어서면 겪는 어려움 있는 데 이 것을 극복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제언했다.

김 교수는 “결국 1기 청와대 참모진은 대통령과 ‘찰떡 궁합’을 이뤘을 지는 모르지만 진영 논리에 빠지면서 협치를 막았다”면서 “이번 인사에는 자기 사람이 아니더라도 능력 있는 사람을 발탁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김 교수는 “비서실장의 경우 경륜 있는 인사를 발탁해 여야의 쟁점이 생길 때 대통령을 대신해 풀어갈 수 있어야 한다”면서 “정무수석 역시 권력 관리를 중량감 있고 무게감 있게 할 수 있는 사람으로 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경험이 풍부하고 야당과 협치할 수 있는 인사들을 발탁해야 한다”면서 “그런 면에서 과감하게 야권 출신 인사들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신 교수는 “개각을 한다면 현안에 대한 전문성도 필요하지만 공무원 조직에 대해 잘 아는 전문성 있는 인사를 발탁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신 교수는 “총선 출마를 위해 내각을 떠나는 장관들을 대상으로 하는 만큼 관료조직도 잘 알고 전문성도 있는 관료 출신으로 가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청와대 개편 시기와 관련해서는 일단 8일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청와대가 6일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날짜를 10일로 발표하면서 회견 이전에 새 참모진 인사를 마칠 것이라는 관측이다.

신년 기자회견이 열리는 10일은 문재인정부가 출범한 지 정확히 20개월째가 되는 날이어서 이 같은 관측에 더욱 힘이 실린다.

문 대통령의 임기 3분의 1, 즉 집권 중반으로 접어드는 시점에 맞춰 2기 청와대 참모진용을 꾸려 국민 앞에 나섬으로써 ‘집권 중반기를 새로운 참모진과 함께 새로운 마음으로 시작하겠다’는 국정 쇄신 메시지를 던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 같은 관측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현재 교체 대상으로 거론되는 자리들에 대해 복수 후보를 두고 검증하고 있다”면서 “검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최우선이지, 발표날짜를 먼저 정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검증이 끝나야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대통령이 낙점, 내정, 발표 등을 할 수 있다”며 발표 시기가 유동적일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번 청와대 참모진 개편을 통해 교체될 것으로 보이는 임 비서실장의 후임으로는 노영민 주중대사가 유력하게 거론된다.

이와함께 염재호 고려대 총장, 정동채 전 문화관광부 장관, 조윤제 주미대 등도 하마평에 오르내린다.

한 정무수석의 후임으로는 강기정 전 의원이 발탁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과 함께 민주당 비례대표인 이철희 의원의 이름도 거론된다.

윤 국민소통수석 자리에는 김의겸 대변인이 승진 임명되거나, 민주당 비례대표인 김성수 의원이 기용될 것이라는 예상 속에 중견 언론인 출신 인사가 검토된다는 얘기도 들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