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산꽃뱀’ 사건 연루 현직 도의원·언론인 ‘무혐의’
2019. 03. 19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15.4℃

베이징 23.5℃

자카르타 30℃

‘서산꽃뱀’ 사건 연루 현직 도의원·언론인 ‘무혐의’

이후철 기자 | 기사승인 2019. 01. 11. 14: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산 이후철 기자 = ‘서산꽃뱀’ 사건으로 불리우며 지역사회에 파장을 일으켰던 공동공갈 사건의 공범으로 경찰에 입건된 현직 도의원과 언론인이 검찰에서 혐의없음 처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검찰과 사건 관련자 등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해온 대전지검 서산지청은 경찰이 기소의견으로 송치한 A모 충남도의원과 B모 기자에 대해 지난달 28일 증거불충분을 사유로 ‘혐의 없음’ 처분했다.

이로써 그간 지역사회로부터 큰 관심을 끌며 이 사건을 의욕적으로 수사해온 서산경찰은 공신력에 큰 상처를 입게 됐다.

앞서 경찰은 지난해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 이례적으로 수차례의 언론 브리핑을 열면서 의욕적인 수사를 벌여 40대 호프집 여주인을 구속시킨데 이어 현직 도의원과 서산시의회 의장, 신문사 기자 등 3명도 공범으로 입건, 이중 임재관 서산시의회의장을 제외한 나머지 2명을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검찰은 이 사건을 보도하거나 사건관련 내용을 SNS를 통해 유포했다가 고소당해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위반 등의 혐의로 입건, 기소의견으로 송치된 신문사 기자 및 전직 서산시의원 등 4명에 대해 1명은 ‘혐의 없음’ 처분하고 나머지 3명은 구약식 기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