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음주 뺑소니’ 손승원, 재판부에 “구치소서 하루하루 진심으로 반성” 보석 요청

‘음주 뺑소니’ 손승원, 재판부에 “구치소서 하루하루 진심으로 반성” 보석 요청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9. 02. 11. 19: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연합뉴스
배우 손승원이 재판부에 보석을 요청하며 선처를 호소했다.

11일 도로교통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손씨에 대한 1차 공판기일이 열렸다.


손씨는 이날 “공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며 “그동안 제가 법을 너무 쉽게 생각한 게 아닌지 온몸으로 뼈저리게 느꼈고 구치소에 있으면서 하루하루 진심으로 반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저를 믿어준 가족, 팬분들에게 죄송하다”며 “앞으로 다시는 이 같은 죄를 저지르지 않을 것이며 바르게 살겠다. 다시는 술에 의지해서 살지 않겠다”고 호소했다.


또한 손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은 깊이 반성하고 있고 육체적으로도 공황장애를 앓고 있다”며 “피고인이 자연스럽게 재판을 받고 앞날에 대해 고민하게 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손씨는 지난해 12월 서울 강남구서 무면허 음주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를 받아 구속기소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