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영표 “김진태·김순례·이종명, 국회에서 영원히 추방시켜야”

홍영표 “김진태·김순례·이종명, 국회에서 영원히 추방시켜야”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1. 14: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플러스 공유하기
  • 밴드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라인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민주당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5·18 망언, 역사 부정 자유한국당은 사죄하라’ 현수막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연합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18 운동 폄훼 논란의 당사자인 자유한국당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에 대해 “국회 윤리위원회에서 제명 조치하고 국회에서 영원히 추방해야한다”고 주장했다.

홍 원내대표는 1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 총회에서 “5·18에 대한 자유한국당의 일부 인사들의 지속적인 망언과 망발이 계속됐지만 그런 문제에 대해서 소극적이고 동조하는 한국당 내부 분위기가 이 사태를 초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5·18 정신을 인정하고 5·18 영령과 희생자에 대해 사죄하는 길은 세 의원에 대한 윤리위의 제명 조치에 동참하고 국회에서 추방시키는데 함께하는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의 결단을 촉구했다.

또한 홍 원내대표는 “오늘(11일) 아침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함께 모여 이 문제를 4당이 공조해서 철저하게 책임을 묻고 대책을 세우자 합의했다”며 “반역사적이고 반민주적인 망동에 대해 일치단결해 철저히 대처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유의동 바른미래당 원내수석부대표, 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와 회동을 갖고 한국당 세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소속 128명 의원들은 이날 ‘5·18 망언 자유한국당 규탄 결의문’을 발표했다.

결의문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 지도부의 공개 사죄와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의 출당 조치를 거듭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