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본보기
  • 아시아투데이 로고
[마켓파워]현대글로비스, 주당 3300원 배당 결정…정의선 부회장 288억원
2019. 08. 2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27.2℃

베이징 27.8℃

자카르타 30.2℃

[마켓파워]현대글로비스, 주당 3300원 배당 결정…정의선 부회장 288억원

이상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2. 12. 13: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현대글로비스가 지난해 결산배당으로 보통주 1주당 3300원 현금배당을 결정했다고 12일 공시했다. 배당금 총액은 1237억5000만원이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현대글로비스의 지난해 매출액은 16조8656억원으로 전년 대비 3.1% 증가한 반면, 영업이익은 2.3% 감소한 7101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당기순이익은 4374억원으로 전년 대비 35.7% 급감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손익구조 변동의 주요원인으로 외화환산손익이 2204억원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반면 급감한 실적에도 불구하고 배당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순익과 배당총액을 대비한 배당성향은 28.3%에 달한다.

지난해 3분기 기준 현대글로비스는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및 특수관계인이 지분 51.38%를 보유하고 있다. 이 중 정 부회장은 23.29%에 해당하는 873만2290주를, 뒤이어 부친인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51만7701주를 보유하고 있다. 이번 배당을 통해 정 부회장은 288억원을, 정 회장은 83억원을 받게 됐다.

지난해 정 부회장은 보통주 1주당 3000원 현금배당으로 262억을 받았고, 2017년과 2016년에도 같은 금액을 수령한 바 있다. 지난 4년간 정 부회장이 받은 배당금은 총 1074억원에 달한다. 정 회장도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76억원씩을 받아 최근 4년간 배당금 총액은 311억원이다.

한편 국내 10대그룹중 현대자동차그룹만 유일하게 순환출자 고리를 해소하지 못한 상황에서 현대글로비스는 정 부회장의 경영 승계 작업의 핵심으로 지목돼 왔다. 올해 초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배구조 개편 방안으로 현대모비스의 모듈·AS사업부문과 현대글로비스를 합병을 제시한 바 있다. 하지만 현대모비스 주식의 저평가 등을 이유로 미국 행동주의펀드 엘리엇과 국내 자문사들이 반대하며 무산됐다.

그룹 지배구조 개편 이후 지주사가 될 가능성 높은 현대모비스의 정 부회장 지분은 전무하다. 주력 계열사인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의 지난 3분기 기준 정 부회장 지분율도 각각 2.35%, 1.74% 수준이다. 따라서 정 부회장은 현대모비스와 현대글로비스 합병을 통해 현대모비스 주식을 최대한 확보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금융투자업계에선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 주가는 하락하고, 현대글로비스 주가는 상승해야만 정 부회장으로의 지배구조 개편이 용이하게 진행될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