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푸이그에 판정패’ 류현진, CIN전 4이닝 2실점에 드러난 커맨드

‘푸이그에 판정패’ 류현진, CIN전 4이닝 2실점에 드러난 커맨드

정재호 기자 | 기사승인 2019. 03. 15. 0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000717141_001_20190315072503469
류현진. 사진=연합뉴스
시범경기 무실점 행진을 이어가던 류현진이 전 동료 야시엘 푸이그와 맞대결 경기에서 처음 점수를 잃었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글렌데일 캐멀백랜치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 시범경기에 선발 투수로 나와 4이닝 동안 5안타 2실점 3탈삼진 등을 기록하고 물러났다.

앞선 3경기에서 6이닝 무실점을 이어가던 류현진의 이번 시범경기 첫 실점이다. 류현진의 시범경기 평균자책점은 0에서 1.80으로 올랐다.

이날 류현진은 출발부터 불안했다. 중심에는 푸이그도 있었다. 1회초 스캇 셰블러, 푸이그, 스쿠터 지넷에게 연속 3안타를 맞고 무사 만루 위기에 몰린 뒤 땅볼과 좌전 적시타 등으로 2실점했다.

2회부터는 좋아졌다. 3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푸이그와 두 번째 대결에서는 1루 땅볼로 잡아냈다. 1회를 제외하고 9타자 연속 범타가 연출됐다.

관심을 모은 푸이그와 첫 맞대결을 2타수 1안타로 마무리한 류현진은 2-2로 맞선 5회초 마운드를 좌완 스캇 알렉산더에게 물려줬다.

1회 시작과 동시에 흔들린 걸 제외하고 위기 뒤 곧바로 자신의 투구 감각을 찾은 전체적인 경기 운영 능력을 뜻하는 커맨드가 돋보인 경기였다. 투구 이닝을 무리 없이 4회까지 늘린 것도 정규시즌을 앞두고 얻은 커다란 수확이다.

이날 경기는 3-3 무승부로 끝났다. 1회 2실점한 다저스는 4회말 2점을 따라붙었고 신시내티가 류현진이 물러난 직후인 5회초 1점을 추가하자 6회말 다시 1점을 얻고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양 팀은 추가 득점이 없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