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합창단이 들려주는 모차르트 미사곡

서울시합창단이 들려주는 모차르트 미사곡

전혜원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15. 12: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시합창단_명작시리즈
서울시합창단 ‘명작 시리즈’ 공연 모습./제공=세종문화회관
세종문화회관 서울시합창단이 ‘명작 시리즈’ 올해 첫 무대에서 모차르트 미사곡을 들려준다.

서울시합창단은 내달 9일 세종문화회관 세종M시어터에서 ‘C단조 미사’와 ‘대관식 미사’ 무대를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C단조 미사’는 일생의 반려를 위한 미완의 대작으로 모차르트의 오스트리아 빈 정착 초기인 1782∼1783년 사이 작곡됐다. 모차르트에게 결혼서약의 의미가 담긴 곡이다. 영화 ‘아마데우스’ 중 모차르트의 결혼 장면 배경음악으로도 사용됐다.

‘대관식 미사’는 모차르트 미사곡 중 가장 널리 알려진 곡이다. 1779년 4월 부활절 미사를 위해 작곡됐다. 종전 미사곡에 견줘 악기 편성이 대규모로 확대돼 활기차고 장대한 느낌을 준다.

강기성 단장이 지휘를 맡는다. 소프라노 강혜정 조지영, 알토 김지은, 테너 조태진, 베이스 홍성진이 출연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