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ASF(아프리카돼지열병) 막아라”…해외서 육류·소시지 반입 금지

“ASF(아프리카돼지열병) 막아라”…해외서 육류·소시지 반입 금지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26.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rint
중국·동남아 지역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농림축산식품부와 한돈협회가 이들 나라 한국인 여행객의 불법 휴대축산물 반입 금지 등 ASF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5일 농식품부와 한돈협회에 따르면 돼지에만 발생하는 바이러스 질병 ASF는 치사율이 100%지만 세계적으로 백신이 개발돼 있지 않아 양돈업계로선 공포의 대상이다.

이런 가운데 세계 돼지의 절반인 4억5000만마리를 사육하는 중국에 ASF가 확산하면서 돼지고기 공급 부족 사태가 우려되고 있다.

특히 돈육 수출 1위인 미국의 돼지고기가 중국으로 대량 유입될 것으로 전망되며 세계 돼지고기 가격을 끌어올리고 있는 실정이다.

한돈의 경우 이달 23일 기준 지육 도매가격은 4297원(kg)으로 전월대비 3.5%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현상은 ASF 영향보다 계절적 요인이 크다게 업계의 분석이다. 한돈협회 관계자는 “중국발 ASF 영향을 받는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3월, 4월 학교급식 시작과 야외활동 증가로 돼지고기 수요가 늘면서 매년 반복되는 자연스러운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4월 도매가격은 예년 4월 평균가격인 4783원보다 10.2% 낮은 수준이다.

ASF여파가 아직 국내에 미치고 있지 않지만 농식품부와 한돈협회는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현재까지 중국 등 해외로부터 여행객이 들여온 축산물에서 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14건 검출되는 등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ASF 국내 유입 시 한돈산업은 물론이고 국내 축산업 전체에 막대한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농식품부·한돈협회·한돈농가 등은 차단 방역에 공동대응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지난 9일 농식품부를 중심으로 외교부·법무부·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가 합동 담화문을 발표하며 ASF 국내 유입 방지 의지를 밝힌 바 있다.

ASF의 국내 유입 방지를 위해서는 정부 당국과 한돈농가의 철저한 방역뿐 아니라 국민의 절대적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다.

하태식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위원장은 “ASF가 국내 유입되지 않도록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 협조와 관심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우선 아프리카·유럽·중국·베트남 등을 방문하고 국내로 돌아올 때 소시지·순대·만두 등 돼지고기가 함유된식품류를 반입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

또한 ASF 발생국 축산농가의 방문을 자제하고, 등산·야외활동 시 먹다 남은 축산가공식품도 함부로 버려서는 안된다.

하 위원장은 “ASF 국내 확산 방지를 위해 돼지 잔반 급여 금지, 국경 지역 멧돼지 소탕 및 개체 수 조절, 해외 여행객 불법 휴대축산물 반입 과태료 3000만원 상향 등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