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러 정상, 확대회담 시작 “지역정세 안정도모 논의”
2019. 05. 2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2℃

도쿄 23.7℃

베이징 33.2℃

자카르타 33.6℃

북·러 정상, 확대회담 시작 “지역정세 안정도모 논의”

허고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25. 15: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야기 나누는 김정은과 푸틴
25일(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섬의 극동연방대학에서 만난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오른쪽)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본격적인 정상회담에 앞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블라디보스토크 EPA=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만나 1대1 단독정상회담에 이어 확대정상회담을 시작했다.

이날 오후 2시 10분께부터 루스키 섬 극동연방대학에서 만난 북·러 정상은 2시간 가까이 단독회담을 진행한 후 참모진이 배석한 확대회담을 대화를 이어갔다.

푸틴 대통령은 확대회담 모두발언에서 단독회담에 대해 “내용이 풍부한 1대1 회담을 가졌다”며 “우리 관계·역사에 대해 언급하고 현 실태와 앞으로의 전망에 대해 다 얘기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조선반도 정세에 대해서도 여러 가지 의견을 교환했다”며 “조선반도 정세가 앞으로 호전, 또 긍정적인 방향으로 전환되기 위해서 우리가 어떤 행위를 취해야 할지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초미의 관심사로 되고 있는 조선반도와 지역정세에 대해 서로 의견을 교환하고, 앞으로 전략적으로 이 지역 정세와 안정을 도모하고 공동으로 정세를 관리해 나가는 데서 나서는 문제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하는 데” 이번 정상회담 목적이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전통적인 두 나라 관계를 새 세계 요구에 맞게 발전시켜 나가는 데 의견을 교환하는 데도 목적이 있다”며 “이 자리에서도 보다 유익하고 건설적인 대화, 서로 의견이 교환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집권 후 첫 북·러 정상회담인 이날 만남에서는 한반도 비핵화, 북·러 양자 경제협력 방안이 중점적으로 논의 중인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