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김태우 전 수사관 불구속 기소
2019. 05. 2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4.8℃

도쿄 18.5℃

베이징 16.3℃

자카르타 28℃

검찰,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김태우 전 수사관 불구속 기소

이욱재 기자 | 기사승인 2019. 04. 25. 16: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태우 수사관 기자회견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한 김태우 수사관이 지난 1월 21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송의주 기자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제기해 청와대로부터 고발당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형사1부(김욱준 부장검사)는 25일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김 전 수사관을 불구속 기소했다.

김 전 수사관은 청와대 특감반에서 근무하면서 얻은 첩보를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2월까지 언론 등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김 전 수사관이 총 16개의 항목에 대해 폭로를 한 것으로 보고 이 가운데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와 관련한 폭로 등 5개 항목에 대해서는 공무상 비밀누설에 해당한다고 보고 그를 재판에 넘겼다.

구체적으로 우 대사의 금품수수 의혹 등 비위 첩보, 특감반 첩보보고서, 김상균 철도시설공단 이사장 비위 첩보, 공항철도 직원 비리 첩보, KT&G 동향보고 유출 관련 감찰 자료 등이다.

반면 환경부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 국장 비위 첩보 묵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일감 몰아주기 등에 대해서는 이미 언론 보도나 법원 판결 등으로 외부에 알려져 있어 비밀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봤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