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여성위 “나경원의 막말 논란··· 정치적 책임지고 물러나야”

민주당 여성위 “나경원의 막말 논란··· 정치적 책임지고 물러나야”

전서인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5. 14: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나경원 사퇴 촉구하는 더불어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 위원들과 여성의원 및 당원들이 15일 오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망언 규탄 및 사퇴촉구 집회’를 열고 있다. /연합
더불어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는 15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달창’이라는 표현으로 불거진 논란에 대해 강력히 규탄하며 나 원내대표의 대표직 사퇴를 촉구했다.

이날 국회 앞 계단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여성위원회 나경원 규탄대회’에서는 백혜련 민주당 여성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당 여성 의원들과 100여 명의 여성 당원들이 참석했다.

백 위원장은 “더운 날씨보다도 나 원내대표의 망언에 대한 분노가 더 뜨겁다”며 “나 원내대표는 차마 입에 담지 못할 정도의 여성 모독과 국민 모독의 발언을 했다”고 힐난했다.

백 위원장은 “나 원내대표는 진정한 사과의 말도 없이 심지어는 일베 사이트에서 나오는 ‘문노스’라는 망언까지 내뱉고 있다”며 “보수 야당의 최초의 여성 원내대표가 되셨으면 그만한 품격을 갖추시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백 위원장은 “여성과 국민의 분노를 담아 정치적 책임을 지고 물러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