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신환 사개특위 위원에 권은희·이태규 임명
2019. 05. 2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0.4℃

도쿄 20.2℃

베이징 29.4℃

자카르타 32.8℃

오신환 사개특위 위원에 권은희·이태규 임명

장세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6. 0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신환
오신환 바른미래당 신임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진행된 사개특위 강제 사보임을 정상화하겠다”고 밝히고 있다./연합뉴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6일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에 권은희·이태규 의원을 임명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권 의원이 사개특위 바른미래당 간사로 다시 들어가 역할하게 됐다”며 “이 의원도 사개특위에서 역할해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 의원은 사법개혁과 관련한 해박한 지식을 갖고 있다. 기본적인 생각과 방향을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원내수석부대표에 안철수계로 불리는 이동섭 의원을 임명했다.

오 원내대표는 “전문성·협상력을 갖추고 뛰어난 역량을 갖고 있는 분”이라며 “제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보다 젊어서 원내수석부대표는 경험·경륜을 갖고 계신 이 수석부대표가 훌륭한 역할을 해주리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선 “더불어민주당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 안건) 지정 강행 처리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히고 1:1 영수 회담을 진지하게 고려해야 한다”면서 “자유한국당도 이제 할 만큼 했으면 장외 투쟁을 그만두고 국회로 복귀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