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日 도요타, 트럼프 발언 작심비판… “수입차 규제는 비생산적”

日 도요타, 트럼프 발언 작심비판… “수입차 규제는 비생산적”

이민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19. 20: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본 도요타 자동차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동차 수입의 증가를 ‘국가안전보장상의 위협’이라고 말한 것에 대해 이례적으로 강하게 반박하고 나섰다.

19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도요타 자동차 미국법인은 지난 1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에 반박 성명을 냈다.

도요타차는 “(트럼프 대통령의) 성명을 통해 도요타차의 대미 투자와 종업원에 대한 공헌이 평가받지 않고 있다는 메시지를 얻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미국의 소비자와 노동자, 자동차 산업과 관련해 커다란 후퇴”라고 비판했다.

이어 “역사는 자동차 수입과 부품을 제한하는 것이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를 자극해 소비에 영향을 미치는 것과 관련해 비생산적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도요타차는 공장과 판매점 등을 통해 직간접적으로 47만5000명 이상의 고용을 창출했고 미국에서 600억 달러(약 71조7300억원) 이상을 투자했다며 미국의 경제와 고용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음을 강조하기도 했다.

니혼게이자이에 따르면 통상 문제에 관해 입장을 표명하지 않는 전략을 가진 도요타차가 이런 반박 성명을 낸 것은 이례적이다.

이 신문은 미국 정부가 수입차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고 수입 수량 규제를 도입할 것이라는 관측이 있어서 도요타가 강한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