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민주당 “조국 ‘검찰총장안 맞대응’ 보도 사실무근”

청와대·민주당 “조국 ‘검찰총장안 맞대응’ 보도 사실무근”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05. 22. 14: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브리핑 하는 고민정 대변인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연합뉴스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은 22일 조국 민정수석이 ‘검찰총장안 맞대응’을 제안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금일 조선일보는 ‘조국 ”검찰총장안에 맞대응“ 제안했지만, 당이 제동’ 제하의 기사를 보도했다”며 “그러나 기사 내용에 사실과 다른 부분이 상당하다. 먼저, 민정수석이 검찰총장안 맞대응 제안에 당이 제동을 걸었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날 조선일보는 지난 20일 열린 당정청 협의회에서 조세·마약 수사 기능을 법무부 아래에 두는 문무일 검창총장의 개혁안에 대해 조 수석이 문제점을 제기하며 이에 대응하는 방안을 경찰개혁안에 반영하자는 의견을 냈으나,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등이 제동을 걸었다는 취지의 내용을 보도했다.

고 대변인은 “민정수석은 검찰총장안 맞대응 제안을 한 바 없다”며 “무엇보다 권력기관 개혁은 당과 청이 그간 꾸준히 함께 논의해온 주요정책과제로, 특정 이슈에 즈음하여 새삼 부각된 문제가 아니므로, 그와 같은 방식의 논의를 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또한 보도에 인용된 이인영 원내대표의 ‘검찰에 대응하는 방향으로 가서는 안된다’는 내용의 발언은, 민정수석의 발언이 아닌 다른 의원의 견해를 경청하는 과정에서 연이은 것”이라며 “경찰개혁논의가 특정인의 발언이나 이슈에 천착해 흐르는 것을 경계하고 개혁과제의 원칙적인 입장을 견지하자는 차원에서 밝힌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 고 대변인은 “이를 민정수석의 발언에 대한 원내대표의 의견표명으로 보도한 내용은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고 대변인은 “당시 당정청 협의는 경찰개혁 등 권력기관 개혁에 특화된 전문성을 가진 관련 위원회 소속 의원과 정부 및 청와대의 주무관계당사자들이 대거 참석한 자리”라며 “매우 활발한 의견개진이 이루어 졌으며, 무엇보다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정책목표 달성을 위해 당정청이 협심하자는데 일치된 의견을 도출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럼에도 당일 협의가 마치 당청간 이견이 노출된 것처럼 보도가 이루어진 점에 대해 매우 유감이며, 사실 왜곡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