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강엠앤티, 매출 영역 다각화 성공하자 공장가동률 증가
2019. 06.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40.4℃

도쿄 25.8℃

베이징 32.9℃

자카르타 33.2℃

삼강엠앤티, 매출 영역 다각화 성공하자 공장가동률 증가

이수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09: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선·해양 중심에서 신조선·강관 매출 확대 성공
basic_2018
조선 기자재업체 삼강엠앤티가 강관·신조선 등 사업 매출이 늘어나며 조선·해양 매출 비중을 89.76%(2018년 1분기)에서 30.74%로 낮췄다. 특히 올 1분기 삼강엠앤티의 신조선·수리 사업 매출 비중은 44.05%로 조선·해양 사업 매출을 넘어섰다.

12일 삼강엠앤티에 따르면 업체는 이날까지 전년도 기준 매출의 5% 이상인 계약건수와 계약금액은 각각 8건, 2650억원이다. 지난해 각각 3건, 959억원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계약건수과 계약금액이 두 배 이상 늘었다.

조선·해양 산업이 위축되면서 매출이 줄어들자 해상 풍력 등으로 눈을 돌린 사업적 선택이 효과를 봤다. 올 1분기 삼강엠앤티의 사업부문별 매출을 보면 신조선·수리(251억원)가 조선·해양(175억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1분기의 경우 조선·해양 부문 매출이 313억원에 이르며 신조선·수리(29억원)을 크게 앞섰다.

해양플랜트와 관련해 지난 5월 인도네시아 업체로부터 226억원 규모의 해양플랜트용 파이프를 수주한 데 이어 이달엔 삼성중공업으로부터 86억원의 해양플랜트 파이프 랙을 수주했다.

해양풍력의 경우 지난 1월 벨기에 해저 준설 및 매립업체 JDN과 600억원 규모의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21기 공급 계약을 체결한데 이어, 이달엔 해상 풍력 개발업체 덴마크 외르스테드와 약 1126억원 규모의 대만 해상풍력 발전기 하부구조물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삼강엠앤티 관계자는 “확대되는 글로벌 해상 풍력 시장을 적극적으로 개척해 수출 활력을 높이고 양질의 일자리를 크게 늘리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일부 발주처가 343억원 규모의 계약을 취소하면서 삼광엠앤티의 수주잔고가 503억원(2018년 1분기)에서 164억원(2019년 1분기)로 줄었지만 매출 비중을 다각화하고 불황을 파고를 넘어서는 모양새다. 그러다 보니 공장 평균가동률도 올라가고 있다. 올 1분기 고성공장 강관부문 평균가동률은 95.3%에 이른다. 지난해 1분기 0.9%와 비교하면 94.4%p 증가했다.

삼강엠앤티는 사업부 별로 사업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삼강엠앤티 측은 “후육강관의 경우 석유화학업계의 설비가 증설되고 친환경 에너지인 해상풍력 발전 설비가 확대되고 있어 해양·육상플랜트용 등의 수주활동을 전개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 “조선·해양 사업의 경우 중형선박 이상의 신조선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선박 수리·개조 사업의 경우 자회사인 삼강S&C와 함께 영업활동을 전개해 수주물량을 확보키로 했다”고 덧붙였다.

삼강엠앤티 사업부문별 평균가동률(단위: %)
사업소 사업부문 2018년1Q 2019년1Q
밀양공장 강관부문 15.3 79.2
고성공장 강관부문 0.9 95.3
조선/해양부문 15.1 54.1
삼강에스앤씨 조선부문 - 32.8
신조선 및 수리조선 22.2 30
합 계 강관/조선/해양 5.1 43.4
신조선 및 수리조선 22.2 30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