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유위니아, 2019년형 프리미엄 냉장고 ‘프라우드’ 출시
2019. 10. 24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8℃

도쿄 20.7℃

베이징 13.5℃

자카르타 32.6℃

대유위니아, 2019년형 프리미엄 냉장고 ‘프라우드’ 출시

박병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08: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에너지효율 개선한 8종 출시…215만원부터
총 3가지 용량 8개 모델 라인업 선보여
[첨부]2019년형 프리미엄 냉장고 프라우드
대유위니아 2019년형 프리미엄 냉장고 프라우드/제공 = 대유위니아
대유위니아가 에너지 소비 효율 등급 개선 및 용도별 맞춤 보관 기능이 강화된 2019년형 프리미엄 냉장고 ‘프라우드’ 8종을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2019년형 프리미엄 냉장고 ‘프라우드’는 효율성을 고려해 기존의 10개 모델에서 8개 모델로 라인업을 새롭게 정비했다. 또한 요즘 가정에서 사용하는 가전제품 가짓수가 증가함에 따라 전력 소비량 문제도 고려했다. 제품을 24시간 가동하면서도 전기료 걱정을 덜 수 있게끔 전반적으로 에너지 소비 효율 등급을 대폭 개선했다.

신선도 유지와 탈취에 뛰어난 딤채 바이오 소재를 냉장 및 냉동칸에 적용하고 맞춤 보관룸을 스마트 컨버터블 존(Smart Convertible Zone)으로 별도 표기해 품질 및 편의성도 높였다.

에너지 소비 효율 등급도 전반적으로 대폭 개선·강화했다. 2019년형 프리미엄 냉장고 프라우드는 프리미엄·스탠다드·에센스 3단계로 에너지 소비 효율 1등급에서 3등급까지 출시됐다. 기존 2등급부터 4등급까지의 제품이 모두 한 단계 이상 업그레이드 됐다.

무엇보다 이번 신제품에는 신선도 유지와 탈취에 뛰어난 딤채 바이오 소재가 냉장 및 냉동실에 적용됐다. 이 소재는 땅 속의 환경을 재현해 김장독처럼 원적외선을 방출하는 것이 특징이다. 원적외선은 과일이나 야채 등 신선도가 중요한 식재료 보관 시 특히 유용하다.

냉장고 전면에 위치한 컨트롤 패널을 통해서는 맞춤 보관 기능을 설정할 수 있다. 각 칸 별 쓰임새에 따라 보관 모드를 변경해 사용하면 된다. 냉동식품이 많을 때에는 해당 칸을 냉동모드로 가동하고, 생동 보관을 할 때에는 생동모드로, 보관할 김치가 많을 때에는 김치모드, 육·어류를 급속 냉각할 때는 해당 모드를 가동하는 방식이다. 맞춤 보관 기능 사용 시에는 각 칸이 현재 어떤 모드로 설정 중인지 전면 패널을 통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프라우드는 가전 디자인 트렌드인 메탈 스타일을 채택했다. 프리미엄 모델의 경우, 외관뿐만 아니라 내부 선반에도 메탈 소재를 사용해 고급스러움을 높였다. 냉장고 하단의 선반이 메탈이라 채소와 과일 등의 신선도를 높일 수 있다. 또한 딤채에 적용돼 소비자의 반응이 좋았던 그레이 색상을 프라우드 전 모델의 냉장 및 냉동 포켓에도 적용했다.

대유위니아 관계자는 “이번 신형 프리미엄 냉장고 프라우드는 전반적으로 효율성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며 “모델 라인업을 효율적으로 구성해 품질 강화에 초점을 맞췄고 에너지 소비 효율 등급 개선을 통해 폭염이 예상되는 올 여름 소비자의 전력량 부담을 줄이고자 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