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화생명, ‘청년비상금 사업’ 진행…매달 35만원 자립 지원

한화생명, ‘청년비상금 사업’ 진행…매달 35만원 자립 지원

오경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13: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년비상금 지원 약정식 체결
한화생명은 13일 사회연대은행과 함께 시설 퇴소 청소년들의 자립을 지원하는 ‘청년飛上금’ 사업 약정식을 체결했다. 한화생명 최규석 사회공헌파트장 (오른쪽에서 두 번째), 사회연대은행 김용덕 대표이사(오른쪽에서 네 번째), 청년지갑트레이닝센터 김영재팀장(오른쪽에서 세 번째) 및 금융멘토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한화생명
한화생명이 사회연대은행과 함께 ‘나·비·꿈’, ‘나는 비상한다. 내 꿈을 향해’라는 슬로건으로 청년들의 자립을 지원하는 ‘청년飛上금’ 사업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한화생명은 사회연대은행과 청년비상금 사업을 위한 약정식을 체결했다. 대상은 보육원에서 자립했거나 자립예정인 청년들로, 지난달 21일 서류심사와 면접을 통해 최종 13명을 선발했다. 한화생명은 이들에게 청년비상금을 10개월간 매달 35만원씩 총 350만원을 지원한다.

올해는 지난해 선발된 ‘청년飛上금’ 1기 청년들이 후배들을 위해 인생 멘토링 역할을 맡는다. 같은 고민을 했던 선배들은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며 청년들의 사회적응과 정서적 안정을 돕는다. 1기 멘토들에게도 미래지원금 10만원을 10개월 동안 지원한다.

이 밖에도 청년비상금을 현명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4명의 금융멘토도 선발했다. 멘토들은 사회에 갓 나온 청년들에게 1 대 1 금융설계 및 재무금융 코칭과 함께 미래 진로에 대한 고민도 함께 나눈다. 이외에도 폭넓은 대인관계망을 구축해 사회에 안정적으로 적응할 수 있도록 금융, 복지 프로그램 참여 등 다양한 사람들과 만남의 기회도 제공한다.

한화생명 최규석 사회공헌 파트장은 “청년비상금 사업은 사각지대에 놓인 보육원 퇴소 청년들이 자립 할 수 있도록 지원금을 지원하고 향후 긍정적인 인생 설계와 자립을 돕는 사회공헌 활동”이라며 “청년들이 이번 사업으로 올바른 가치관과 비전을 지닌 인재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생명은 2017년부터 보육원 퇴소 후 보장의 사각지대에 놓이게 되는 청년들에게 질병 및 재해를 보장하는 ‘함께멀리 기부보험’ 가입을 지원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