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수화학 ‘산업안전지식 공유장터’ 참가… 우수 안전 사례 ‘PPS’ 소개
2019. 09. 2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5.2℃

도쿄 21℃

베이징 16.8℃

자카르타 26.8℃

이수화학 ‘산업안전지식 공유장터’ 참가… 우수 안전 사례 ‘PPS’ 소개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3. 16: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수화학
13일부터 14일까지 울산KBS홀에서 진행되는 ‘제4회 산업안전지식 공유장터’에 마련된 이수화학 부스 전경./제공=이수화학
이수화학은 13부터 14일까지 울산KBS홀에서 진행되는 ‘제4회 산업안전지식 공유장터’에 울산지역 안전 대표 기업으로 선정돼 참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산업안전지식 공유장터 행사는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이 주관하며, 울산지역 산재 사망사고 감소 및 산재 예방 도모 목적으로 열린다. 행사 참여 사업장들은 산업안전보건 관련 우수 아이디어 등을 전시·체험·공유한다.

이날 이수화학은 행사장 내 부스를 마련하고 우수 안전 사례로 그룹 계열사 이수시스템과 협업으로 개발·적용한 ‘PPS(Plant Portal System)’를 소개했다.

PPS는 제조현장에서 기존 2차원으로 관리돼 왔던 공장의 전체 공정, 배관 및 계기도면 등을 레이저 스캔해 3차원 디자인으로 리모델링하는 기법이다. 해당 기법은 관리 시스템과의 연동을 통해 △현장 위험성 확인 범위 확대를 통한 정확도 향상 △효율적 공정안전자료 관리 △자료 신뢰성 제고 등의 효과로 공정 전반 안정성을 향상시킨다.

류승호 이수화학 대표이사는 “이수화학은 PPS 도입을 통해 생산 현장에서 소실되거나 누락된 공장 도면을 세세하게 관리할 수 있도록 체계화 시켜 안전관리에 보다 힘쓰고 있다”며 “사업장 안전은 그 어떤 사안들보다 최우선 돼야 하는 기업의 책임이자 의무로, 이번 우수 사례 공유가 울산지역 석유화학업체 안전성 향상에 기여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