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 전남대서 ‘천원의 아침밥’ 캠페인
2019. 10. 18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3.2℃

도쿄 17℃

베이징 8.9℃

자카르타 27.8℃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 전남대서 ‘천원의 아침밥’ 캠페인

유재희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7. 14: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7일 모교인 전남대에서 개최된 ‘천원의 아침밥’행사에 참석해 학생들과 식사를 함께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날 전남대 제1학생회관 식당에서 ‘천원의 아침밥’ 캠페인 행사를 진행했다. 이는 청년들의 아침을 거르지 않는 건강한 식습관 형성과 쌀 소비 확대를 위한 행사다.

이 장관은 현금 1000원을 내고 식권을 사서 식판에 음식을 담은 뒤 정병석 전남대 총장, 학생들과 아침 식사를 함께했다.

전남대 출신인 이 장관은 후배 학생들과 담소를 나누며 격려하기도 했다.

이 장관은 “1000원짜리 아침밥이라고 하지만, 시중 여느 식당 못지않게 밥이 차지고 반찬도 입맛에 맞게 잘 조리돼 학생들이 맛있게 먹을 수 있겠다”며 “많은 대학생이 집에서나, 학교에서나 아침 식사를 거르지 않고 챙겨 먹는 습관을 지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천원의 아침밥이 수도권 대학을 중심으로 좋은 반응을 얻었지만, 광주·전남에 신청하는 곳이 많지 않아 아쉬웠다”며 “전남대가 제도를 시행하고 있는 데다가 마침 모교이기도 해 더욱 뜻깊은 식사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전남대에서는 농식품부와 대학(대학발전기금)에서 1000원씩 지원해 학생들이 1000원만 내고 원가 3000원 상당 아침밥을 먹을 수 있다.

농식품부는 2017년부터 교내 식당에서 1000원에 아침밥을 제공하는 ‘천원의 아침밥’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올해 캠페인은 지난 4월 시작됐으며 오는 11월까지 전국 16개 대학에서 총 34만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이 장관은 식사 후 캠퍼스를 둘러보고 농생명과학대에서 간담회를 열어 정규 교육과정을 통한 예비 농업인 육성, 영농 창업 특성화 과정, 청년 농촌 보금자리 조성사업 등 농정 방침을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