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유정에 살해’ 전 남편 추정 유해 김포서 발견
2019. 07. 19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2℃

도쿄 26.2℃

베이징 30℃

자카르타 29.2℃

‘고유정에 살해’ 전 남편 추정 유해 김포서 발견

방정훈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8. 15: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유정 사건 피해자 유해 찾는 경찰
지난 15일 경기도 김포의 한 쓰레기 소각장에서 경찰이 고유정 사건 피해자의 유해를 찾고 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이 소각장에서 뼈 추정 물체 40여점을 수습,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제주동부경찰서 제공 영상 캡처
고유정에게 살해된 전 남편의 것으로 추정되는 뼈 추정 물체 일부가 경기 김포시 소각장에서 발견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 15일 경기 김포시 한 소각장에서 고유정(36)의 전 남편 강모(36)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뼈 추정 물체 40여점을 발견했다고 18일 밝혔다.

해당 물체는 500∼600도로 고열 처리된 후 1∼2㎝ 이하로 조각난 채 발견됐다.

경찰은 해당 소각장에서 유해를 수습하고 유전자 검사 등으로 정확한 신원을 파악 중이다.

경찰은 지난달 31일 고씨가 경기 김포시 아버지 명의 아파트 내 쓰레기 분류함에서 강씨 시신을 담은 것으로 추정되는 흰색 종량제봉투를 버리는 모습을 확인, 해당 봉투를 추적해왔다.

앞서 경찰은 지난 5일 해당 봉투가 김포시 소각장에서 한 번 처리된 후 인천시 서구 한 재활용업체로 유입된 것을 확인하고, 뼛조각들을 수거해 감정을 맡겼으나 동물 뼈라는 결론이 나왔다.

이후 지난 14일 인천 서구 같은 재활용업체에서 라면박스 2개 분량의 뼈 추정 물체를 추가 수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긴급 감정의뢰를 한 상태다.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오후 제주시 조천읍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씨를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에게 적용된 혐의는 살인, 사체손괴, 사체 유기, 사체은닉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