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오사카 G20 정상회의 계기 한·일정상회담 보류” 일본 언론 보도

“오사카 G20 정상회의 계기 한·일정상회담 보류” 일본 언론 보도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19. 06. 19. 1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와대 "아직 확정된 것 아냐...지캬봐야"
환담하는 한-일 정상<YONHAP NO-0756>
지난해 9월 25일(현지시간) 유엔 총회 참석 차 미국 뉴욕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파커 호텔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나 환담하고 있다./연합뉴스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지 않을 것이라는 보도가 19일 나왔다.

일본 산케이신문은 이날 G20 오사카 정상회의 의장을 맡는 아베 신조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의 한·일 정상회담을 보류하기로 방침을 굳혔다고 보도했다.

산케이는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일제 징용피해자 배상 확정판결과 관련해 중재위원회 설치를 한국 정부에 요구했지만 한국 정부가 응하지 않아 정상회담이 보류됐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다. 지켜봐야 한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산케이는 “일본 정부는 한국 측이 관계 개선을 위한 구체적인 움직임을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성과 있는 회담은 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1965년 체결된 한일 청구권협정에 의해 일제 강점기 발생한 일에 대한 청구권은 이미 완전히 해결됐다는 입장을 보이며 한국 대법원의 판결을 수용할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는 제3국에 의한 중재위원회 설치를 요청했지만 한국 정부는 답변 기한인 지난 18일까지 답하지 않았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대법원판결을 존중한다는 기본입장 하에서 피해자 고통과 상처의 실질적 치유, 그리고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구축 필요성 등을 고려해 사안을 신중하게 다뤄오고 있다”며 분명한 답을 하지 않았다. 이는 사실상 일본의 요청을 거부한 것으로 해석된다.

산케이는 아베 총리가 미·중·러를 포함한 14~15개국 정상과 개별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대다수는 짧은 시간 동안 자리에 앉아 정식회담을 하는 형식을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산케이는 아베 총리가 의장국 대표로서 문 대통령을 아예 외면하지는 않겠지만, 다른 정상회담과 선을 긋기 위해 간단히 인사를 하거나 선 채로 대화하는 정도에 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산케이는 일본 정부는 한국이 청구권협정 상의 의무를 다하지 않는다는 이미지를 대내외에 부각하려는 의도에서 한국 측에 일정 기간 중재위 개최를 계속 요구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